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전도연, 작품 한편에 광고 '뚝'…母 울며 반대한 영화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전도연이 영화 '해피엔드'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명불허전'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전도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전도연은 영화 '해피엔드'에 출연했을 당시 파격적인 노출과 불륜 연기를 소화했었다고 밝혔다.

전도연은 "(주변에서 '해피엔드' 출연을) 다 반대했다"며 "도전해본 작품은 ('해피엔드'가) 처음인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C 유재석이 출연 계기를 묻자 전도연은 "이런 말을 해도 되는지 모르겠다"면서도 "그땐 한석규가 나오는 영화, 나오지 않는 영화 두 가지로 나뉘었다. 어린 마음에 '나도 된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멋지다. 이제야 좀 가까워진 것 같다"며 "기존의 영화 흥행 문법에 갇히기보다 내가 하고 싶은 걸 하고 싶고 (그런 것 아니냐). 저도 그렇다"고 극찬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전도연은 "내 꿈이 현모양처였는데, ('해피엔드'에 출연하면서) 그걸 깼다"며 "사실 엄마를 설득할 때 그렇게 우실 줄 몰랐다. 시집 못 가면 어떡하냐고 (걱정하시더라)"라고 밝혔다.

그는 "엄마한테 '내가 시집가기 위해 배우를 하는 건 아니지 않냐'고 얘기하고 설득했다"며 "그걸 찍을 땐 좀 순수한 선택이었는데, (영화를 찍고 나서) 광고들이 다 끝났다"고 씁쓸해했다.

그러면서 "왜 그런지 잘 몰랐는데, 끝나고 알았다. 사람들이 여배우한테 바라는 이미지와 인식이 어떤지를 그때 알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그게 상처이기도 한데, 저를 단단하게 만들기도 했다"며 "'남자배우는 이런데 왜 여배우는 이렇지 않아'라는 말을 많이 하는데, 누구도 나한테 손가락질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해피 엔드'는 여배우가 훨씬 능동적으로 한 작품이고, 저는 저의 배우로서 할 일을 한 거다. 저는 오히려 사람들이 (저한테) 뭐라고 할수록 더 단단해졌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해피엔드'는 1999년 개봉한 작품으로 아내 최보라(전도연 분)의 불륜을 눈치챈 서민기(최민식 분)가 아내와 아내의 불륜남 김일범(주진모 분)을 상대로 복수하는 내용을 그렸다. 전도연은 이 작품으로 제8회 춘사영화상, 제1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