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황재근, 사업 실패로 극단적 선택 생각까지 "가면 만들어 억대 빛 청산"(특종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황재근이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23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디자이너 황재근이 출연했다.


세계 3대 패션학교 중 하나인 벨기에 앤트워프 왕립예술학교를 졸업한 황재근은 자신만의 브랜드를 론칭했다.


하지만 그는 사업 실패로 인한 빚 독촉으로 극단적 선택을 생각할 정도였다고. 황재근은 "브랜드 하려면 패션쇼도 해야 되고 사무실도 해야 되고 청담동에 쇼룸도 렌털 하고 그러면 생산비, 쇼비, 무슨 비 하려면 그 돈이 제가 없으니까, 다 대출받았었다"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처| MBN


황재근은 "나중에는 카드 대출, 보험 대출 다 받아서 더 이상 받을 게 없었다. 계속 옷이 많이 안 팔려서 뉴욕부터 해서 홍콩, 싱가포르, 이탈리아 다 갔는데 잘 안돼서 한꺼번에 확 들어와 가지고 못 갚으니까 그래서 부도났다. 다 망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당시 3억 원에 빚이 있던 황재근은 "가면 만드는 일 하면서부터 갚게 됐다. 빚 갚으려고 시작한 게 그 일이었다. 가면 만드는 일을 한 6,7년 했고 1000개 넘게 했다. 그거 하면서부터 유명세를 많이 타서 여러 디자인 프로나 행사나 광고나 디자인 컬래버를 여러 가지 많이 해서 그때 돈 들어오면 빚 갚고 해서 다 같았다"고 밝혔다.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