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주현영 "'우영우' 후 광고만 13편…손흥민과 인터뷰, 기 받아와"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숙 인턴기자) 배우 주현영이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관련된 비하인드를 밝힌다.

8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배우 윤유선, 곽선영, 공민정, 주현영이 출연하는 '여배우로 살아남기' 특집으로 꾸며진다.

주현영은 'SNL 코리아'에서 의욕만 앞서는 사회초년생 캐릭터 주현영 인턴 기자를 만들어내 MZ세대의 폭풍 공감을 얻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지난해 종영한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주인공 우영우(박은빈 분)의 절친 동그라미 역으로 출연했다.

1년 만에 '라스'에 컴백한 주현영은 'SNL 코리아'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출연 후 무려 13편의 광고를 찍었다고 고백하는가 하면, 지난 '라스' 출연에 이어 다시 한번 지독한 콩트 연기를 대폭발 시킬 예정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날 주현영은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각종 비화를 털어놓는다. 그는 극 중 박은빈과 독특한 제스처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인사법 "우 투더 영 투더 우!"가 탄생하게 된 계기를 설명한다. 주현영은 "SNL의 연장선이 된 느낌이었다"고 당시 속마음을 솔직하게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주현영은 '우영우' 속 레전드 장면 중 하나인 제사 신의 비하인드도 공개한다. 그는 매서드 연기를 위해 실제 음주를 해야만 했다고 이야기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주현영은 주기자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인물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던 이야기를 전한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인터뷰이를 묻는 질문에 그는 손흥민을 꼽으며 "인터뷰하면서 기를 받아왔다"고 덧붙여 과연 무슨 사연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주현영은 주기자의 뒤를 잇는 화제의 꽁트 'MZ 오피스'의 젊은 꼰대가 탄생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주현영은 집에서도 24시간 연기 모드라고 밝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팬심 과몰입에 의해 상상 스캔들까지 만들었다고 해 본 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라디오스타'는 8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MBC

김현숙 기자 esther_01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