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반자카파 조현아, 김해준과 폭소 유발 토크…‘뀌더라도’ 자작곡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진행하는 뮤직토크쇼 ‘조현아의 목요일밤’의 김해준이 출연했다.

지난 2일 공개된 두 번째 에피소드에는 개그맨이자 유튜버 김해준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조현아는 거침없는 입담을 선보였으며 개그맨 못지않은 유머감각으로 현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어반자카파의 노래 ‘널 사랑하지 않아’를 부르며 오프닝을 연 조현아는 사전에 미리 조사한 김해준의 취향에 맞춰 청순한 흰색 계열의 의상을 착용했다. 게스트 김해준을 맞이한 조현아는 “이상형이 청순한 사람이라고 들었다”며 “건축학개론, 아니 공인중개학개론으로 컨셉을 맞춰봤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초반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준은 “예전부터 조현아를 너무 좋아했다. 정말 팬이다”라고 밝히며 어반자카파의 ‘봄을 그리다’의 노래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조현아는 “제가 직접 작사, 작곡, 편곡한 곡이다”라고 말하며 ‘봄을 그리다’의 한 소절을 선보였다.

이어 김해준이 “(유튜브)‘니곡내곡’을 촬영할 때 조현아를 처음 만났는데 내면이 정말 단단한 분인거 같다고 느꼈다”라고 조현아의 첫인상에 대해 말하자 조현아는 “너무 상냥하셨다. 노래를 첫 소절을 부르시는데 이렇게까지 음악을 튕겨서 하는 사람이 국내에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김해준의 첫인상에 대해 밝혔다.

또한, 조현아가 “발레를 하셨다고 들었다”라고 묻자 김해준은 “제가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 태권도를 했다. 그럼 몸이 얼마나 섹시했겠냐. 허벅지가 두꺼운 편이다”라며 조현아에게 허벅지를 만져보라고 권했다. 이어 조현아가 허벅지를 만진 후 감탄하며 “합격!”이라고 외쳐 현장을 폭소케했다. 이어 주변의 권유로 한 달간 발레를 배웠다고 밝힌 김해준은 조현아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즉석 발레 공연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원래 태어날 때부터 다정했느냐”라는 조현아의 질문에 김해준은 “저희 가족 구성이 아버지, 어머니, 형 그리고 저다. 그래서 어릴 때부터 어머니를 지켜줘야 한다는 마음이 강했다. 아마 그런 점 때문에 좀 다정한 면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에 조현아는 “어머니 안녕하세요. 오늘 제가 잘 챙기고 잘 집에 보내도록 하겠다”라고 김해준의 어머니를 향한 즉석 영상편지를 전하며 유머감각을 자랑했다.

곧이어 조현아는 김해준의 ‘최애곡’인 ‘So nice’를 특유의 감미로운 음색으로 열창하며 김해준을 감동 짓게 했다. 노래를 마친 조현아는 김해준과 술잔을 나누며 “여자친구가 생기면 같이 부르고 싶은 노래가 있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해준이 박선주의 ‘남과 여’를 부르기 시작하자 조현아는 함께 노래를 부르며 완벽 화음을 보여줬다.

또한, 조현아가 “제가 프로 상담러다. 고민이 있느냐”라고 묻자 김해준은 “주말에 거의 일을 안 쉰다. 머릿속에 여유가 없다. 올해는 머릿속에 빈 공간은 많이 만들어야겠다고 생각은 하는데 그게 잘 안된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조현아는 김해준의 고민에 대해서 “머리 뒤에 상상 속의 스위치를 하나 만들어라. 그걸 켜고 끄면 모든 생각이 났다가 또 사라진다”며 해결법을 제시했다. 김해준은 “4년 전 정신과 의사 양재진, 양재웅 형제랑 촬영을 했었는데 현아씨가 했던 얘기와 똑같이 말했다”라며 감탄했다.

조현아가 “큰 고민을 얘기했으니 이제 작은 고민을 얘기해 보자”라고 말하자 김해준은 “방귀 냄새가 독하다”며 솔직한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조현아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첫 번째는 비밀 봉지를 들고 다니면서 밀봉해서 집에 가지고 가는거다. 두 번째는 별거 아니라는 듯 뀐 다음에 원래 이런 거다.라고 말하고 다니는 방법이 있다”라고 재치 있는 솔루션을 제시, 김해준을 웃게 했다.

이어서 두 사람은 방귀를 주제로 노래를 만들기 시작했다. 조현아는 “방귀를 참는 건 사실 그 사람을 위한 거 아니냐. ‘뀌더라도’, 스페인식으로 ‘Quidurado’어떠냐”라고 말하며 능숙하게 피아노 반주를 시작했다. 조현아는 즉석으로 악기를 연주하고 노래를 하는 등 놀라운 순발력으로 순식간에 멜로디를 완성했다.

김해준의 내레이션과 걸쭉한 음색의 노래가 더해져 느낌 있는 노래가 완성되었으며, 둘은 직접 만든 노래를 감상하며 “완벽하다”라고 감탄, 마지막까지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마지막으로 김해준은 “우리도 모르게 말을 놨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이렇게 자연스럽게 말을 놓기가 쉽지 않았는데 술을 더 마셨다면 정말 온갖 속 얘기를 다 했겠구나 생각했다. 오랜만에 여사친을 만난 느낌이다”라며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이날 조현아는 개그맨 김해준과 유쾌한 토크로로 끊임없는 웃음을 유발, 개그맨 못지않은 재치 있는 입담과 털털한 모습으로 두 번째 에피소드를 장식했다.

‘조현아의 목요일밤’은 조현아가 게스트와 함께 수다를 떨며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컨셉의 뮤직토크쇼다. 지난달 26일 공개된 첫 번째 에피소드에는 송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하며 진솔한 토크를 진행, 첫 공개부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조현아의 뮤직토크쇼 ‘조현아의 목요일밤’은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새로운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