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손흥민, 부진논란 날려버린 멀티골…FA컵 프레스턴전 3-0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손흥민이 두번째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손흥민(31)이 부진논란의 스트레스를 멀티골로 훌훌 털어버렸다.

손흥민은 29일(한국시간) 영국 프레스턴의 딥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챔피언십(2부리그) 프레스턴 노스 엔드와의 2022-2023 FA컵 32강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5분과 후반 24분 시즌 7·8호 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을 16강에 올려놓았다. 25일만에 본 골맛이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2골과 새로 영입한 단주마의 데뷔골까지 더해 3-0 완승을 거뒀다.

헤럴드경제

손흥민이 먼 거리에서 강력한 왼발 중거리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드는 순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리 케인이 벤치에 앉은 상황에서 3톱의 중앙공격수로 선발출전한 손흥민은 85분을 뛰고 교체됐다. 손흥민은 올 시즌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총 8골 3도움을 기록하게 됐다.

전반부터 날카로운 슈팅감각을 선보였던 손흥민은 후반 드디어 폭발했다.

후반 5분 페널티아크 왼쪽 뒤편 25m가 넘는 먼 거리에서 강력한 왼발로 감아찬 것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4분에는 페널티 아크 안쪽으로 침투하다 페리시치의 원터치 패스를 받아 재빨리 방향을 틀어 수비를 떨어뜨린 뒤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후반 40분 골잡이로서 임무를 완수한 손흥민은 브리안 힐과 교체되면서 그라운드를 떠났다.

최근 비야레알(스페인)에서 임대되어 온 단주마도 데뷔전을 치렀다.

후반 2-0으로 앞선 후반 16분 라이언 세세뇽 대신 투입된 단주마는 후반 42분 데뷔골을 터뜨리며 눈도장을 찍었다.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오른 측면에서 내준 패스가 문전으로 쇄도했던 단주마에게 정확히 연결됐고, 단주마가 방향을 돌려놔 쐐기 골을 만들었다.

FA컵에서 최근 3시즌 연속으로 16강에서 탈락한 토트넘은 1990-1991시즌 이후 32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withyj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