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학폭 2차 공판' 앞둔 이영하 "열심히 준비했다, 잘 소명할 것" [오!쎈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공덕동, 이후광 기자] 이영하 / backlight@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공덕동, 이후광 기자] “열심히 준비했다.”

이영하(25·두산 베어스)는 9일 오후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학교폭력 관련 2차 공판에 출석했다.

검찰은 지난 9월 21일 첫 공판에서 2015년 고교 3학년이었던 이영하의 선린인터넷고 1년 후배인 조씨를 향한 위험한 도구 사용, 야간훈련 시 피해자 괴롭힘, 대만 전지훈련 당시 피해자의 라면 갈취 및 가혹행위 등을 이영하의 혐의로 주장했다.

그러자 이영하와 변호인 법무법인 지암의 김선웅 변호사는 법정에서 “그러한 사실이 없었습니다”라고 공소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이영하 측은 곧이어 증거자료로 선린인터넷고 야간 경비원의 사실 확인서와, 피해자들과 피고인이 주고받은 메신저(카카오톡) 내용을 제출했다.

당시 이영하 측 김선웅 변호사는 “개별적으로 다 소명을 할 수 있고, 증거도 몇 가지 신청을 해놓은 상태다. 향후 피해자의 증언을 듣고 우리가 또 필요한 증인을 신청해서 반증을 내놓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판을 앞두고 만난 이영하는 “준비는 열심히 했고, 재판에서 할 수 있는 한 열심히 소명하겠다”라고 짧은 코멘트를 남긴 뒤 재판장으로 입장했다.

/backligh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