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현모, "♥라이머, 통장 하나 밖에 없더라"...현실적인 결혼준비 토로('결혼에 진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결혼에 진심'(사진=방송 화면 캡처)



'결혼에 진심' 안현모가 라이머와의 결혼 당시 경제적 상황을 털어놨다.

8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결혼에 진심'에서 김준연이 결혼에 관한 로망을 밝히며 경제적 능력을 언급했다.

이날 성시경은 김준연과 정윤비의 결혼준비에 대한 대화를 살펴보다 "좀 그렇겐 한데 저렇게 말하는 게 괜찮기도 하다. 현실적이다. 1억 5천씩 1년에 벌이가 된다 걸 까주는 것도 맞다"라고 십분이해한 듯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유정은 "진짜 결혼할 때 진짜 얼마 벌고 이런 거 말하냐?"라며 놀라워했고 안현모는 "당연하다. 둘이 같이 살 집이 필요한데 자연스럽게 서로의 경제상황을 말하게 된다"라며 "결혼을 준비하다보면 알게 된다. 라이머씨는 저한테 얼마 있다고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라 얼마나 없는지를 알려주더라"라며 "통장 딱 한 개 있다고 하면서 '이게 다'라고 하더라"라고 말하며 씁쓸해했다.

성시경은 "보통 진짜 많으신 분들은 이것저것 여러 개 안 갖고 계시더라"라고 안현모를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