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름간 불태운 '원팀 투혼'… 한국축구 새 희망 쏘다 [카타르 202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정 16강 드라마 마무리
'우승 0순위' 브라질에 1:4 패
백승호 후반 29분 회심의 슈팅
손흥민·황희찬 부상에도 전력
꺾이지 않는 마음 '진한 울림'
이강인·조규성 등 신성 떠올라
벤투호 '빌드업' 경쟁력 증명


파이낸셜뉴스

온힘 다한 태극전사들… 모두의 축제였습니다. 한국 축구가 6일 오전(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패하면서 도전을 멈췄다. 하지만 한국 축구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남미 강호 우루과이와 비긴 데 이어 4강 후보로 꼽히던 포르투갈에 2-1로 승리,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당초 목표였던 16강에도 12년 만에 진출했다.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경기 후 한국 대표팀 손흥민이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 베커의 위로를 받은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네이마르 보란듯이… 백승호 중거리포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에서 백승호가 브라질의 골문을 여는 강력한 중거리슛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뜨거웠던 여정이 16강에서 그 종지부를 찍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은 많은 것을 남긴 대회였다. 일단,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아직도 한국은 세계 정상급 팀들과는 상당한 격차가 있다는 것이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토너먼트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했다. 전반전에만 4골을 내주며 '우승 후보 0순위' 브라질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한국이 전반에만 4골을 허용한 것은 1954년 첫 출전이었던 스위스 월드컵 이후 처음이다. 토너먼트에서 기록한 최다 점수차 패배이기도 하다.

하지만 한국은 최선을 다하는 '원팀'의 자세로 국민들에게 희망을 줬다. 0-4로 뒤지던 후반 29분 백승호(전북)의 중거리슛이 골망을 갈랐다. 최소한의 자존심을 회복하는 소중한 득점이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은 내내 부상을 달고 다녔다. 손흥민(토트넘)은 '안와 골절 수술'에도 전 경기 풀타임을 뛰었다. 김민재(나폴리)는 햄스트링 근육 부상에도 경기에 나섰다.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은 몇 km나 뛰었는지 모를 정도로 엄청난 활동량을 자랑했다. 황희찬(울버햄프턴)도 마찬가지였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국민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가장 먼저 했다. 하지만 "열심히 뛰었고, 모두가 희생하고 열심히 준비했다는 것만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계속 강조했다.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얻은 것은 두 가지다. 첫번째는 12년 만의 원정 16강이다. 특히 피파랭킹 9위 포르투갈과의 경기는 경우의 수를 이겨낸 유일한 경기로 기록된다. 역대 가장 극적인 16강 진출이기도 하다. 대한민국의 빌드업 축구가 세계에서도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확인하게 만들어준 계기였다. 이강인(마요르카), 조규성(전북), 백승호 등 새로운 얼굴도 발굴해냈다. 김민재는 이번 월드컵을 계기로 빅클럽에 입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분명히 세계 정상과의 격차는 컸다. 히샬리송(토트넘), 비니시우스(레알마드리드),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 등이 펼치는 개인기의 향연은 팀워크로만 메울 수 있는 수준이 아니었다. 이제 그 격차를 어떻게 메워야할지를 고민해야 할 때가 왔다.

한국에 유독 관심이 많은 영국 BBC 크리스 서튼 해설위원은 한국에 대해 "그들은 골을 넣었고, 끝까지 노력했고, 플레이했다. 그들은 스스로 자랑스러워 했다"라고 평했다.

태극전사들의 투혼에 전국민이 울고 웃었던 보름간의 여정이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