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미혼모·학폭·복수"송혜교X김은숙'더 글로리', 멜로 벗고 파격 그 자체 [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송혜교와 스타 드라마 작가 김은숙이 학교 폭력 복수극 '더 글로리'로 만났다. 변신을 시도하는 두 드라마 스타의 행보에 팬들의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오늘(6일) 오전 넷플릭스 새 드라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 측은 작품의 시놉시스를 공개했다. 앞서 송혜교의 무빙포스터를 공개한 데 이어 작품 공개 일정에 맞춰 드라마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행보다.

"용서는 없어. 그래서 영광도 없겠지만"이라는 도발적인 문구와 더불어 고독하게 앉아 있는 송혜교의 모습이 강한 인상을 남기는 바. 과거 소위 '신데렐라 스토리'라 불릴 만한 사랑 이야기를 주로 선보여왔던 김은숙 작가가 '더 글로리'에서는 어두운 분위기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돼 궁금증을 높였다.

OSEN

송혜교 또한 '멜로 퀸'으로 불릴 정도로 로맨스 연기에 두각을 나타내왔다. 그의 최근 드라마인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남자친구' 모두 멜로 작품이다. 그러나 '더 글로리'에서 만큼은 '복수'가 전면에 등장한다. 미혼모의 딸로 학교 폭력으로 상처입은 주인공 문동은(송혜교 분)이 가해자 박연진(임지연 분)에게 어떤 복수를 할지가 관전 포인트인 셈이다.

여기에 주여정(이도현 분), 강현남(염혜란 분), 하도영(정성일 분), 전재준(박성훈 분)까지 문동은과 박연진을 중심으로 얽힐 캐릭터들 또한 소위 '믿고 보는 배우'들이 맡아 소화하는 터. '더 글로리'의 만듦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또 다른 포인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출을 맡은 안길호 감독 또한 '웰메이드' 작품에 일조할 전망이다. 과거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왓쳐', '해피니스'로 영상와 연출 감각을 입증한 그가 '더 글로리'의 메가폰을 잡았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으로 섬세한 CG 등 후반작업은 물론 '비밀의 숲'으로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선을 카메라로 담아내는 데에 호평받은 안길호 감독인 만큼 '말맛'과 자연스러운 전개를 앞세운 김은숙 작가 특유의 구성을 살릴 전망이다.

이 가운데 안길호 감독은 '더 글로리' 대본에 대해 "잘 짜인 문학 작품 같은 느낌을 받았다. 한편의 시 같기도, 비극적인 신화의 분위기를 선사하기도 한다"라고 밝힌 바 있다. 무빙 포스터, 시놉시스 등 공개된 사전 자료들 만으로도 기대감을 치솟게 만든 송혜교와 김은숙의 재회작 '더 글로리'에 드라마 팬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30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monamie@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