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英 매체 의문 제기..."히샬리송은 왜 토트넘 주전 아닐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히샬리송은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기량을 완벽히 증명하고 있다.

브라질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맞대결에서 대한민국에 4-1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브라질은 8강에 올라 크로아티아와 4강 티켓을 놓고 맞붙게 됐다.

시작부터 브라질은 맹폭을 가했다. 좌우에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와 하피냐가 흔들었고 네이마르와 루카스 파케타가 중앙 공격에 관여해 한국 수비 시선을 끌었다. 히샬리송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중앙에 위치한 히샬리송은 한국 수비와 싸워주며 공 소유권을 확보했고 전방위적인 움직임으로 공격 활로를 열었다.

득점까지 올렸다. 전반 29분 네이마르, 티아고 실바와의 환상적인 연계 속에서 득점을 올리며 3-0을 만들었다. 이후 파케타 골까지 나오면서 경기는 4-0까지 벌어졌다. 4-0이 된 후에도 브라질 공격은 계속됐는데 히샬리송은 중심에 있었다. 슈팅이 없어도 영향력이 대단했고 움직임 자체가 파괴적이었다.

FIFA 공식 경기 최우수선수는 네이마르였지만 히샬리송도 자격이 있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히샬리송에게 최고 평점을 주며 그를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히샬리송은 이번 월드컵에서만 3골을 터트렸다. 최근 대회들에서 확실한 중앙 공격수가 없어 좋은 전력에도 번번이 아쉬운 성적을 냈는데 이번엔 히샬리송이 있어서 차이가 나는 중이다.

영국 '90min'은 히샬리송을 평가하며 "왜 토트넘 훗스퍼에서 선발로 나서지 못하는지 믿기지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히샬리송은 에버턴에서 에이스 역할을 하다 올여름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주전 자원으로 분류됐는데 해리 케인, 손흥민에 밀려 선발로 많이 나서지 못했다. 부상 여파도 있었지만 정상 컨디션일 때도 벤치에 있을 때가 잦았다.

해당 매체 말대로 월드컵에서 모습을 고려하면 클럽에서 완벽한 선발이 아니라는 게 놀라운 수준이다.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을 꿈꾸는 브라질의 질주는 이어질 예정인데 앞으로도 히샬리송은 중요한 부분을 차지할 예정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