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독일 '분데스리가'

34세 레반도프스키 “다음 월드컵? 두렵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프랑스와의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1-3으로 패한 뒤 팬들에게 인사하는 폴란드의 골잡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폴란드 산 골잡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4·바르셀로나)의 월드컵 여정이 계속될 수 있을까. 레반도프스키가 2026 북중미월드컵 출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레반도프스키는 5일 새벽(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프랑스에 1-3으로 패한 뒤 공동취재구역에서 다음 월드컵 출전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신체적으로는 문제가 없다”며 “월드컵 출전이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1988년생 레반도프스키는 4년 뒤 만 38세가 된다. 때문에 이번 대회가 그의 마지막 월드컵 무대가 될 것으로 많은 이들이 예상했다. 그러나 레반도프스키는 쉽게 ‘월드컵 은퇴’를 선언하지 않았다. 물론 “관리해야 할 것이 매우 많다. 불확실한 것들이 많아 지금은 (확실하게) 답변하기 힘들다”고 단서를 달긴 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7번이나 득점왕에 올랐던 레반도프스키는 세계 축구계를 대표하는 골잡이 중 한 명이지만 월드컵과 쉽게 인연을 맺지 못했다. 20대 때는 강팀이 즐비한 유럽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만 30세에 이르러서야 2018 러시아월드컵을 통해 세계 최고 무대에 섰으나 조별리그 3경기에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한 채 탈락의 쓴잔을 들이켰다.

이번 대회에서도 멕시코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하는 등 무승부 빌미를 제공하고 아르헨티나와의 2차전에서도 침묵을 지키며 마음 고생이 심했던 레반도프스키는 사우디아라비아와의 3차전에서 후반 37분 상대 수비의 공을 가로채 월드컵 1호골을 터뜨린 뒤 그라운드에 엎드려 감격의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 폴란드는 사우디 전 2-0 승리를 발판 삼아 1986 멕시코월드컵 이후 36년 만에 16강에 오를 수 있었다. 레반도프스키는 프랑스와 16강전에서 0-3으로 뒤지던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으로 월드컵 2호골을 신고하며 ‘카타르 여정’을 마무리 했다. 레반도프스키는 경기 뒤 프랑스의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24·파리 생제르맹)와 살갑게 대화를 나누는 등 무거운 짐을 내려 놓은 모습이었다.

홍지민 전문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