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별리콜’ 풍자 “연애는 화끈하게, 헤어져도 미련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별리콜’ 풍자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 풍자가 일일 리콜플래너로 출연해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고백한다.

5일 방송되는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17회는 ‘갑의 연애’라는 주제로 리콜남과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자신을 국가대표 기계체조 선수라고 소개한 리콜남은 X와 연애하면서 ‘갑’의 행동을 했던 것을 후회하면서 X와 다시 만나고 싶은 소망을 드러낸다. 리콜남은 자신의 이상형인 X에게 첫눈에 반해 약간의 썸을 거쳐 연인으로 발전한다.

리콜남은 X와 “유머 코드가 잘 통해서 장난을 쳐도 재밌었고, 가치관이 비슷해 대화가 잘 통했다”라고 말하면서 “힘들고 우울할 때도 다 받아주던 친구”라고 X를 회상한다. 하지만 사소한 다툼에도 ‘헤어지자’는 말을 쉽게 말했던 리콜남의 나쁜 버릇이 두 사람을 진짜 이별로 몰고 간다.

그러면서 리콜남은 “연애에도 갑과 을이 있지 않나. 제가 갑이었던 것 같다”면서 어리석은 생각에서 비롯된 미성숙했던 과거 행동을 후회한다. 리콜남의 이야기에 리콜플래너들도 “너무하다. 듣기만 해도 지친다”면서 고개를 젓는다.

일일 리콜플래너로 출연한 풍자는 “연애에 갑과 을이 어딨냐”며 “저는 화끈하게 연애를 하기 때문에 헤어져도 미련이 없다”고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밝힌다. 특히 풍자는 스스로 갑의 연애를 했다고 말하는 리콜남의 이야기에 공감을 유발하는 돌직구를 던지면서 솔직하고 거침없는 입담을 예고했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5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