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김래원, 심정지로 의식불명…동료 공승연 병실 지키며 눈물 ('소방서 옆 경찰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래원이 심정지로 의식불명에 빠졌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는 진호개(김래원 분)이 함바집 화재 살인 배후이자 과거 석미정 살인 사건을 교묘히 피해 간 범인 마태화(이도엽)와 숨 막히는 추적을 펼쳤다.

이날 진호개는 염상구(서재규 분)가 자신의 모발에서 방화범 특징 중 하나인 열변형을 포착, 코너에 몰자 난감해졌다. 하지만 국과수 윤홍(손지윤 분)이 현장에서 발견된 진호개의 혈흔에서 ‘항응고제’가 추출됐다며 혈흔이 조작됐음을 전했고, 송설(공승연 분)이 진호개의 모발 열변형은 폭발사고 당시 범인과 대치 중에 생긴 것임을 진술하면서 위기를 모면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더해 공명필(강기둥 분)은 진호개가 신었던 것과 같은 경찰화가 사무실에 쌓여 있음을 증언해 진호개를 범인으로 지목한 증거를 깨부쉈다. 더욱이 진호개가 체포됐을 당시, 윤홍에게 멱살을 잡는 척 정밀조사를 몰래 부탁하고 "진범을 잡아야 될 거 아니에요"라며 감정의뢰를 부탁한 것이 드러났다.

진호개는 백참(서현철 분)과 공명필에게 "대가리는 꼬리 잡고 올라가면 됩니다"라며 마태화와 관련한 증거를 찾자고 했고, 공명필은 마태화가 인수한 의료폐기물 처리업체를 찾아냈다.

하지만 이미 없어져 버렸다는 것에 진호개는 국과수로 향했고, 윤홍은 방필구 사체에서 화재에 정반대로 반응하는 두 개의 다른 끈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두 끈이 ‘스모킹 건’이라 추측한 진호개는 봉도진(손호준 분)과 업무협조에 나섰고, 세로형 불빛이 최초 발화됐다는 봉도진 말에 힌트를 얻은 진호개는 방필구가 두 끈을 사용해 혼자 교살 후 방화를 조작했다며 사인을 '교사와 방조에 의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자살'이라고 공표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진호개는 백참과 윤홍, 공명필 앞에서 석미정 살인 사건 당시 갑작스럽게 생긴 알리바이로 허무하게 마태화를 놓쳤던 일을 되짚으며 사건을 재조사하겠다고 전했다. 살아있는 알리바이인 최석두(정욱진 분)를 마태화 보다 먼저 찾기 위해 나선 진호개는 송설로부터 간질 발작을 여러 번 겪어본 사람일수록 약에 의존한다는 것을 듣고 처방전을 근거로 최석두 추적에 나섰다.

하지만 간발의 차이로 마태화 쪽이 먼저 최석두를 발견해 그를 살해했다. 진호개는 거품을 물고 쓰러져 있는 최석두를 발견해 치료제를 투약했지만, 최석두는 흰 천을 뒤집은 채 구급차에 올라 위기감을 조성했다. 다행히도 최석두는 구급차에서 정신이 들었고, 진호개는 마태화가 목숨을 노린다는 사실로 도발을 감행, 최석두의 자백을 끌어냈다.

최석두가 자백을 하자 마태화의 긴급체포가 결정됐고, 마태화는 곧바로 마송기업으로 이동해 증거인멸에 나섰다. 마태화는 "이거 들키면, 전부 끝장이야"라며 외장하드를 챙겼고, 도주 전 완벽한 증거인멸을 위해 화재를 일으키는 치밀함을 보였다.

하지만 진호개는 화재로 비상사태가 된 건물의 옥상으로 전력 질주, 막 부상하려는 헬기를 수화전의 엄청난 수압으로 막아 냈다. 그렇게 엎치락뒤치락하던 끝에 진호개가 수갑을 채우려는 찰나, 마태화는 진호개 복부의 피를 발견하고 광기의 발길질과 목조르기로 악랄함을 내뿜었다. 숨 막힘에 몸부림치던 진호개는 가지고 있던 힘을 다 끌어모아 소화전 호수를 작동시켰고, 물 폭탄으로 마태화를 밀어버리며 수갑까지 나눠 채우는 활약을 펼쳤다. 그렇지만 진호개는 마태화를 잡은 뒤 의식을 잃었고, 심정지까지 오며 생명이 위급해졌다. 곧바로 출동한 송설 역시 이송 중 진호개에게 CPR을 계속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긴급체포된 마태화는 최석두와 대질신문에서도 증거가 없다며 뻔뻔하게 굴었고, 긴급체포 시 억류할 수 있는 48시간 중 38시간이 남았다며 여유를 부려 분노를 유발했다. 경찰서 사람들은 마태호와 최석두가 비슷한 키와 체형, 얼굴들로 인해 객관적인 구분이 불가능하다는 점으로 인해 좌절했다. 같은 시간, 진호개는 위중한 상태로 수술을 진행했고, 송설은 누워있는 진호개를 보며 "살아서 퇴근하는 것 그것만 지켜요"라며 눈물을 떨궈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