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커룸도 열광의 도가니‥'우리가 해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선수들의 기쁨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라커룸에서 또 숙소로 가는 버스 안에서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고 또 한번의 기적을 다짐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경기를 마치고 속속 라커룸에 복귀한 선수들.

서로의 얼굴을 보자마자 라커룸이 떠나갈 듯 다시 한 번 함성이 터져나옵니다.

음악에 맞춰 신나게 춤을 추기도 하고, 브라질 전에 대한 자신감도 거침없이 드러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