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W현장메모 in 카타르] 같은 시각, 동일 지역, 다른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행동이어도 의미가 다를 때가 있다. 대한민국 남자 축구 대표팀 간판 공격수 손흥민(30·토트넘)과 우루과이 골잡이 루이스 수아레스(35·나시오날) 이야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 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 2-1 역전승을 했다.

‘알라얀의 기적’이 이뤄지는 순간이었다. 한국은 포르투갈을 잡아도 자력으로 올라갈 수 없었다. 같은 조, 같은 시간, 다른 경기장에서 열리는 우루과이-가나의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었다.

다행히 우루과이가 가나를 2-0으로만 잡았다. 그렇게 한국과 우루과이는 1승 1무 1패 승점 4로 같은 성적을 거뒀다. 골득실도 0으로 같았으나 다득점에서 앞서 극적으로 16강에 갔다.

황희찬(26·울버햄프턴)의 결승골에 도움을 기록한 ‘주장’ 손흥민은 눈물을 터트렸다. 안와골절 부상으로 인해 착용했던 마스크를 그라운드에 던지고 엎드려 오열했다.

손흥민이 운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4 브라질 대회, 2018 러시아 대회 때 16강 탈락 후 펑펑 울었다. 지난 2차전 가나전 패배 이후에도 울음을 참지 못했다. 이번에도 눈물을 흘렸으나 의미는 달랐다. 기쁨의 눈물이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루과이 측에서도 눈물을 흘린 이가 나왔다. 공격수 수아레스다. 수아레스는 사실상 이번 대회가 마지막이다. 은퇴를 앞두고 16강을 바랐으나 닿지 못했다. 이에 경기 종료 후 교체돼 벤치에 앉아있던 수아레스는 눈물을 흘렸다. 또 다른 베테랑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35·발렌시아) 역시 감정을 참지 못했다.

이를 본 영국 ‘토크스포츠’는 “수아레즈와 카바니 같은 선수들이 월드컵의 마지막 순간을 맞으면서 감정이 고조됐다”며 “(반면)한국에는 참을 수 없는 기쁨이었고 그들의 16강 꿈이 이루어지자 스타인 손흥민은 눈물을 흘렸다”며 우아레스와 손흥민이 우는 사진을 함께 이어 붙여 전했다.

같은 시각, 카타르라는 동일 지역에서 두 공격수 다른 의미로 흘린 눈물이었다.

사진=토크스포츠 SNS 캡처·김두홍 기자

카타르(알라얀)=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