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몸이 부서져라 뛴 '울보' 손흥민, 세 번째 월드컵 만에 기쁨의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 손흥민이 경기 종료 뒤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기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 손흥민이 경기 종료 뒤 그라운드에 누워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하=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마지막엔 아예 마스크를 벗고 뛰었다. 자신의 몸이 어떻게 되든지는 중요하지 않았다. 오로지 대한민국에 값진 승리를 선물하고 싶은 마음뿐이었다.

그리고 그런 눈물겨운 ‘마스크 투혼’은 마침내 보상을 받았다. 한국 축구가 도하에서 놀라운 기적을 이루는데 손흥민의 발끝이 빛났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조 2위로 16강 진출을 이뤘다.

이날 손흥민은 1, 2차전과 마찬가지로 검은 마스크를 쓴 채 경기에 나섰다. 앞선 경기와 마찬가지로 공격의 중심 역할을 책임졌다. 하지만 답답했다. 공을 잡을 때마다 상대 수비가 2~3명씩 따라붙었다. 슈팅이 번번이 상대 수비에 걸렸다. 마스크에 가려지긴 했지만 그의 얼굴에는 안타까움이 그대로 묻어났다.

하지만 손흥민은 역시 손흥민이었다. 1-1로 팽팽히 맞선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은 역습 기회를 잡았다. 공을 잡은 뒤 질풍 같은 단독 질주를 시작했다. 이내 포르투갈 수비수 3명이 따라붙었다. 또다시 고립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그것이 오히려 기회였다. 옆에 황희찬이 함께 달리고 있었다. 손흥민은 수비가 자신에게 쏠린 틈을 놓치지 않았다. 수비수 사이로 정확하게 패스를 연결했다. 황희찬도 이를 놓치지 않고 골키퍼와 맞선 상황에서 침착하게 골로 연결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두 에이스가 한국 축구의 기적을 일궈내는 순간이었다.

이미 알려진 대로 손흥민은 정상적으로 경기를 뛸 수 없는 상태다, 지난달 초 소속팀 경기 도중 안와골절 부상을 당해 수술대에 올랐다. 수술을 받은 뒤 불과 3주 만에 월드컵 경기에 나서고 있다.

손흥민은 얼굴을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뛴다. 경기 내내 마스크 때문에 시야에 방해를 받는다. 마스크 뒤로 흐르는 땀을 닦아내기에 바쁘다.

하지만 손흥민은 몸을 아끼지 않는다. 우루과이전에선 양말이 찢어질 정도로 상대 태클의 집중 타켓이 됐다. 가나전에선 마스크를 쓴 채 헤딩을 하기도 했다. 심지어 이날 포르투갈전에선 후반 막판 아예 마스크를 벗고 손에 쥔 채 경기를 소화하기까지 했다.

그런 몸을 사리지 않는 캡틴의 투혼은 동료의 투지와 승부욕을 깨웠다. 이번 대표팀이 역대 어느 대표팀보다 분위기가 좋고 하나로 똘똘 뭉쳐 있다는 평가가 나오는 데는 동료의 모범이 되는 손흥민의 역할이 결정적이다.

이번 월드컵에서 손흥민은 투혼에 대한 보상을 받지 못했다. 가나와 2차전에선 패한 뒤에는 해설위원으로 카타르에 온 구자철의 품에 안겨 눈물을 쏟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손흥민은 드디어 결실을 봤다. 지난 두 번의 월드컵에서 아쉬움 눈물을 흘렸지만 세 번째 도전한 월드컵에선 기쁨의 눈물을 쏟았다.

손흥민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한 발 더 뛰고 희생한 덕분에 이런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도 최선을 다했지만 이런 결과를 얻지 못했는데 이번엔 결과까지 얻게 돼서 너무 기쁘고, 선수들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세 번째 월드컵 출전에 처음 16강에 오르게 된 손흥민은 “이 순간을 상당히 많이 기다려왔고, 선수들이 분명히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주장인 제가 부족한 모습을 보였는데 선수들이 커버해줘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16강이 우리의 목표였고, 다가오는 경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축구는 결과를 아무도 모른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우리가 가진 것을 잘 준비해서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보여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며 “벤투 감독님의 마지막 경기를 벤치에서 같이 할 수 있어 너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