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컴백’ 홍진영 “트로트 아닌 팝? 기회 되면 해외 활동도 도전하고파”[MK★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파워팝에 도전한 이유를 전했다.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홍진영의 15주년 기념 미니앨범 ‘Girl in the mirror(걸 인 더 미러)’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홍진영은 트로트가 아닌 연달아 팝을 선보이는 것에 대해 “저도 이런 질문을 많이 받았다. 트로트를 버릴 생각이냐고. 내년에는 흥겨운 트로트곡을 선보이지 않을까 싶다”라고 귀띔했다.

매일경제

홍진영이 파워팝에 도전한 이유를 전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팝을 통해 글로벌 활동을 확장할 홍진영, 그는 강점에 대해 “사실 미국하면 트로트와 결이 같은 게 뭐라고 생각했을 때 컨츄리 음악이라고 생각한다. 미국 분들도 컨츄리 음악을 사랑하니까 그걸 중점으로 한다면 (좋지 않을까 싶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아티스트와 콜라보도 생각하고 있고 이야기도 오고가고 있다. 곡의 콘셉트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제가 컨츄리 음악을 잘 소화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걸 인 더 미러’는 기타 리프와 묵직한 드럼 사운드가 배치되어 있으며, 125 템포의 파워팝 장르다. ‘사랑의 배터리’ ‘엄지척’ ‘잘가라’ 등 트로트 가수로 활약해 온 홍진영이 파워팝 장르에 새로 도전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또 홍진영은 파워팝 장르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15주년 미니앨범이 기념으로 나오면서 해외 작곡가분들이랑 연락이 닿을 일도 없고 같이 할 일도 없었는데 좋은 분들이 연락해주고 연락을 주셔서 15주년 기념이니까 같이 해보면 어떨까 의견을 주셔서 저는 감사히 진행을 하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다음 목표에 대해 “15년 동안 음원을 내면서 트로트 장르를 매 앨범마다 라틴, 디스코를 섞으면 어떨까 고민을 많이 했다. 저는 트로트 가수지 않나. 트로트 가수로서 도전해볼 수 있는 영역을 확장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회가 되면 해외에서도 활동해보고 싶고, 이런 게 저에게 큰 기회인 것 같아서 앞으로도 개척하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걸 인 더 미러’는 미국 팝가수 프롤리가 피처링에 나섰다.

지난 29일 첫 방한한 프롤리는 오는 4일 방송되는 SBS ‘인기가요’ 무대에 함께 선다.

[청담동(서울)=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