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희철 "내 목에서 돼지소리가 나"…최악의 세레나데 노래는? (힛트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힛트쏭' 노래방 인기곡들의 등장에 김희철이 추억에 잠긴다.

2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제발 이 노래만은~ 취소각! 남자 노래방 작업 힛트쏭'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호감 가는 이성에게 마음을 전하려고 선곡하지만 막상 상대방은 취소하고 싶은 노래로 기억할 '힛트쏭'이 공개된다.

MC 김희철과 아나운서 이동근은 노래의 멜로디가 나오자마자 아련한 분위기에 흠뻑 빠진다. MC 김민아는 최악의 세레나데 방식을 꼽으며 "징그럽다"고 질색한다. 상반된 그들의 반응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종국의 '한 남자'가 흘러나오자 MC들은 감탄을 자아낸다. 감미로운 김종국의 목소리와 아련한 가사가 당시 미니홈피 '도토리 싹슬이 BGM'으로 떠오를 만큼 큰 인기를 받았다고 전한다.

'희키백과' 김희철은 배우 신현준과 최지우, 정준호가 출연해 화제를 모은 조성모의 뮤직비디오 일부만 보고 정답을 곧바로 맞힌다.

노래의 제목과 부제는 물론, 하이라이트 장면인 수중 키스신 등에 즉각 반응한 김희철은 "왜 이 노래가 취소곡인지 알고 있다"며 "내가 겪어봤다. 내 목에서 돼지 소리가 처음으로 났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조규만의 '다 줄거야'는 유리상자의 '사랑해도 될까요?', 임재범의 '고해'를 이어 프러포즈 송으로 사랑받고 있다고. 이외에도 조규만은 김민종의 '비원', K2 김성면의 '유리의 성' 등 작곡과 편곡에 참여해 남심을 저격할 곡을 탄생시켰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겨울과 잘 어울리는 이기찬부터 드라마 '내조의 여왕'으로 인해 더 많은 사랑을 받은 부활, '테리우스' 신성우 등 수많은 '힛트쏭'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김희철의 폭풍 공감을 낳은 '남자 노래방 작업 힛트쏭'은 2일 오후 8시 '힛트쏭'에서 공개된다.

사진 = KBS Joy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