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연속 조별리그 탈락’ 독일 감독 “일본-스페인전 더 잘했더라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인턴기자) 한지 플릭 독일 감독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후 인터뷰에서 자신과 독일 대표팀에게 분노했다.

한지 플릭 감독이 이끄는 독일 대표팀은 2일 카타르 알코르 알베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4-2 역전승을 거뒀다.

독일은 3차전 승리와 더불어, 스페인이 일본을 상대로 이기거나 비기는 결과가 필요했다. 하지만 일본이 스페인과의 맞대결에서 2-1로 승리함에 따라, 같은 승점 4점인 스페인에 골득실에 밀려 조 3위로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했다.

독일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2회 연속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며 ‘전차군단’ 시절 압도적인 위용을 잃어버렸다.

플릭 감독은 코스타리카와의 경기 이후 인터뷰에서 “다른 팀에는 관심이 없다. 우리가 탈락이라는 결과를 받은 것은, 온전히 우리 잘못이다”라고 탈락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우리는 스페인과 일본을 상대로 전반에 많은 기회를 잡았었다. 만약 우리가 골을 넣었다면 지금의 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다. 그 사실이 나를 짜증나게 한다. 실수를 너무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독일은 지난 일본과 1차전, 스페인과 2차전 모두 기대 득점에서 앞섰지만,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였다.

특히 일본과의 경기에서는 26개의 슈팅과 9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했지만 한 골만을 성공시키며, 4개의 유효슈팅으로 두 골을 넣은 일본에 패배했다.

엑스포츠뉴스


대표팀의 미래에 대해서는 “우리는 이 결과를 분석하고 결론을 내려야 한다. 미래를 위해 향후 10년 동안 다음 세대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라며 세대교체의 가능성을 언급하고, “우리의 프로젝트가 어떻게 진행될지 고민해야 한다. 아직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에 대해 말할 때는 아니다”라고 때 이른 유로 2024 언급을 삼갔다.

독일은 유로 2024 개최국이다.

선수들에 대해서는 “결과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라고 언급하면서도, “그들은 세계 최고의 클럽에 속해있는 선수들이 맞다”라며 자신의 실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스페인을 이겼더라면 상황이 이상적이었겠지만 그러지 못했다. 오늘 해낸 결과가 더 나은 결론일 수 있었는데 아쉽다”라며 스페인전에 관한 아쉬움은 재차 언급했다.

사진=AFP/연합뉴스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