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잉꼬 부부였는데…홍기성, 이혼 후 지적장애 子 케어 "안 됐기 보다 감사"('특종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부 가수 해와 달의 홍기성이 박성희와 이혼 후 지적장애 1급 아들을 혼자 돌보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홍기성이 출연해 근황을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름다운 하모니로 노랫말로 많은 사랑을 받은 가수 해와 달. 하지만 이들이 마주한 현실은 노랫말처럼 아름답지만은 않았다고.

텐아시아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홍기성은 아들을 혼냈다. 아들이 옷을 여러 벌 잘랐기 때문. 홍기성은 "부모들이 그러지 않나. 내가 자식보다 하루만 더 살게 해달라고. 이런 자식 두고 가는 부모 마음이 모두 똑같지 않나"라고 말했다.

해와 달 사이 태어난 특별한 아이와 하루는 사건 사고의 연속이다. 홍기성은 "말로써 표현을 못 한다. 안 됐고 미안하기보다 감사하다. 말을 하고 잘 걷고 감사하다"고 했다.

잠옷 바람의 홍기성이 아침을 준비했다. 홍기성의 아들은 지적장애 1급이라고. 홍기성은 "태어나서 돌 정도 됐을 때 뇌에 충격을 받아 지금은 지적장애 1급이다"라고 설명했다.

텐아시아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둘째 아들이 다섯살 된 무렵 큰 시련이 찾아왔다. 홍기성은 "말이 빠른 애도 있고 늦는 애도 있으니까 '괜찮겠지' 했는데 다섯 살이 됐는데도 말을 안 하더라. 그래서 병원에 가니까 지적장애 1급 진단이 나왔다. 정신 연령은 다섯살 정도"라고 말했다.

홍기성은 "지금은 엄마가 없으니까 이제 제가 정빈이까지 이렇게 챙겨야 한다. 평생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홍기성은 전 아내 박성희와의 관계에 대해 "정말 어렵고 힘들고 했어도 항상 같이 헤쳐 나가고 선배 후배들이 부러워할 정도의 부부였다. 잉꼬부부라고 하나. 그랬는데 경제적으로 또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여러 가지 힘들다 보니까 이렇게 헤어지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홍기성은 "우리는 헤어졌지만, 우리 정빈이는 제가 케어하는 게 정빈이한테 도움이 되겠다 싶더라. 헤어진 아내도 그렇게 생각하니까 아무 이견 없이 그냥 제가 계속 키우게 됐다"고 전했다.

텐아시아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