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정해인 "'설강화' 땐 로미오, '커넥트' 땐 다크히어로" 디즈니플러스作 연속 출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커넥트' 정해인. / 사진제공=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인이 일본 감독이 연출하는 디즈니플러스 '커넥트'를 작업하며 언어 장벽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30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 센터에서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이 열렸다.

디즈니는 이번 쇼케이스에서 마블, 월트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픽사, 루카스필름, 아바타 등 50편 이상의 2023년 극장 개봉 및 스트리밍 콘텐츠 예정작을 400명이 넘는 해외 언론 및 파트너에게 소개했다.

디즈니는 오는 12월 7일 정해인 주연의 '커넥트'를 공개한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불사의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 정해인은 '커넥트'라 불리는 신인류 하동수 역을 맡았다. 고경표는 우연한 계기로 죽지 않는 몸을 지닌 신인류 '커넥트'의 눈을 갖게 된 연쇄살인마 오진섭을 연기했다. 김혜준은 미스터리함을 배가시키는 인물 최이랑으로 분했다.

텐아시아

'커넥트' 고경표. / 사진제공=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인은 일본의 거장 감독과 작업한 소감에 대해 "처음에 얼떨떨했고 '커넥트'가 아니면 감독님과 언제 해볼까 싶어서 무조건 해야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엔 언어 장벽에 대해 걱정했는데 하나씩 찍어가면서 작품을 할 때는 언어장벽이 중요하지 않구나 느꼈다"고 전했다.

고경표는 "10여년 전 배울 때 감독님 작품으로 공부했는데 이렇게 작업하게 돼서 꿈만 같았다"고 말했다. 김혜준은 "저도 선배님, 감독님과 할 수 있다는 것에 기대감도 많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언어라는 장벽에 걱정도 많았지만 모두가 느꼈던 것처럼 대본이라는 매개체로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간다는 하나의 목표로 작업한다는 게 재밌고 언어의 장벽은 문제되지 않는다고 느껴서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커넥트' 김혜. / 사진제공=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인은 '설강화'에 이어 1년이 안 되어 또 한 번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작품을 선보이게 됐다. 정해인은 "운 좋게 디즈니플러스 작품을 2개나 하게 됐다. '설강화' 때는 신체 능력과 정신력으로 무장한 군인이었다면 '커넥트'에서는 그보다 월등한 신체 능력을 가진 새로운 존재로 나온다. 그래서 연기하면서 상당히 자신감을 갖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은 다크히어로라고 말씀하셨는데, 전에는 '로미오와 줄리엣' 느낌이었다면 여기서는 히어로가 되고 싶어하는 정의로운 인물인 것 같다"고 소개했다.

고경표는 독특한 악역을 연기했다. 어두운 캐릭터를 어떻게 준비하고 해석했냐는 물음에 고경표는 "사실 그가 작품 안에서 행하는 모든 행동은 본인 스스로에겐 타당성이 있고 명분이 있다. 그렇지만 비인간적이다"고 설명했다. 미스터리한 캐릭터를 맡은 김혜준은 큰 규모의 시리즈에 출연한 소감에 대해 "장르물의 대가인 감독님과 작업해보고 싶었다. 좋은 선배, 좋은 스태프와 작업하고 디즈니플러스에서 이렇게 나오게 된다는 거 자체가 저에게는 설레고 신기한 경험이다. 촬영 현장에서도 프로모션 현장에서도 그렇다. 기쁘다"고 말했다.

싱가포르=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