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풍의 신부' 오승아, 극단적 선택하겠다며 협박까지…박하나에 질투 폭발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KBS2 태풍의 신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드라마 '태풍의 신부' 오승아가 사랑하는 사람과 회사까지 박하나에게 뺏길 위기에 처하자 극단적 선택하겠다며 주변을 협박했다.

29일 방송된 KBS2 '태풍의 신부'에서는 은서연(박하나)과 윤산들(박윤재)의 결혼 소식에 눈 먼 질투를 드러낸 강바다(오승아)의 추악한 밑바닥이 드러냈다.

강바다는 윤산들의 사무실에서 프러포즈용 반지 케이스를 찾았다. 충격받은 강바다는 "정말 은서연 그 여자한테 청혼이라도 하려는 것이냐"라고 물었다.

윤산들이 "말하지 않았나. 결혼하겠다고"라며 단호한 입장을 보이자, 강바다는 "내 것이 아니라면 그 누구도 가질 수 없다"라며 반지를 자신의 손에 끼웠다. 그러면서 강바다는 "어디 내 손가락을 자를 용기가 있다면 가져가 봐라"며 표독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에 윤산들은 "네 손에 끼워졌던 반지 그사람에게 주고 싶은 마음 없다"라며 "그 반지를 갖는다고 내 마음까지 갖지 못할 것"이라며 강바다를 등지고 돌아섰다.

은서연을 향한 강바다의 질투심은 더욱 깊어졌다. 은서연이 강백산(손창민)의 허락을 받지않고 천산화 개발에 착수했다는 것을 알게 된 강바다는 곧바로 강백산에게 달려갔다. 천산화 개발에 성공하면 르블랑의 주인이 될 수 있다는 말에 강바다는 "그거 저한테 맡겨달라"며 눈에 불을 켰지만, 강박산은 "어림도 없다. 천산화 욕심내지 말고 은 팀장이나 잘 감시해라"며 강바다를 무시했다.

결국 팀 회식자리에서 은서연을 향한 질투심이 폭발했다. 회식 자리에서 은서연과 윤산들이 공식적으로 연인 관계이자 결혼할 사이라고 발표하자, 강바다는 천산화 연구 이야기를 언급한 뒤 "건방지게 어디서 잘난척이냐. 르블랑 주인이라도 된 거 같냐"라며 은서연에게 물을 끼얹었다.

느닷없이 물세례를 맞았지만 은서연은 "전 누구처럼 욕심 때문에 추악해질 생각은 없다"라며 의연하게 자리를 떴다.

그러나 곧바로 은서연을 따라 나선 강바다는 "추악한 건 내가 아니라 너다. 산들 오빠와 내 사이를 알고도 결혼? 당장 가서 안 된다고 말해라. 오빠한테서 떨어져라"라며 소리쳤다.

은서연이 "물을 뿌린 이유가 그런 거였냐. 연구를 핑계로 화풀이 하려고?"라며 따지자, 강바다는 결국 은서연의 얼굴에 손을 올렸다. 손찌검까지 당한 은서연은 "제가 강 팀장님을 이해해드리는 건 여기까지다. 윤 실장님과 저는 미래를 약속했고 강 팀장님이 이러신다고 헤어지지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바다는 "두 사람 절대 함께 못 한다. 두 사람이 헤어지지 않으면 죽어버릴 거다. 윤산들이 어떤 사람인지 내가 더 잘 안다. 날 죽음에 몰고 너에게 갈 수 없는 사람이다"라며 협박했다.

밑바닥까지 드러내는 강바다에 은서연은 질린 표정을 지었지만, 강바다는 아랑곳하지 않고 "더한 짓도 할 수 있다"라며 "산들 오빠도 르블랑도 전부 다 내 거다. 너한테 절대 안 뺏긴다"라고 욕망을 드러냈다.

게다가 강바다는 은서연과 윤산들 두 사람이 헤어지게 만들도록 도와달라며 어머니 남인순(최수린) 눈앞에서까지 극단적 선택하겠다며 협박을 일삼았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