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페 멀티골' 포르투갈, 우루과이 꺾고 16강행...4년 전 패배도 설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꺾은 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왼쪽)가 이날 2골을 터뜨린 브루누 페르난데스를 안아주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하=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과 같은 H조에 속한 포르투갈이 4년 전 우루과이에게 당한 패배를 설욕하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포르투갈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우루과이를 2대0으로 꺾었다. 브루누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혼자 두 골을 모두 책임지며 포르투갈 승리를 견인했다.

포르투갈은 우루과이를 맞이해 전반전 내내 유리하게 경기를 이끌었지만 골을 넣지 못한 채 0-0으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후반전에 포르투갈의 득점포가 드디어 터졌다, 후반 9분 페르난드스가 왼쪽 측면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의 머리를 바라보고 올린 공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처음에는 호날두의 헤더골로 보였지만 머리에 맞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페르난데스의 득점으로 인정됐다.

이후 우루과이는 만회골을 넣기 위해 반격을 펼쳤지만 좀처럼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추가골을 터뜨린 쪽도 포르투갈이었다. 후반 45분 페르난데스가 페널티박스 안으로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공이 우루과이 수비수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손에 맞은 사실이 VAR 판독을 통해 드러났다.

핸들링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니선 페르난데스가 골키퍼를 속이고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승리로 포르투갈은 조별리그 2승 승점 6을 확보, 남은 한국전 결과와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아울러 4년 전 러시아월드컵 16강전에서 우루과이에 1-2로 패해 탈락했던 아픔도 되갚았다.

반면 우루과이는 이날 패배로 1무 1패 승점 1에 그치면서 조 최하위로 떨어졌다. 우루과이는 가나(1승1패 승점 3)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무조건 승리한 뒤 한국-포르투갈전 결과를 지켜봐야하는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