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재벌집 막내아들' 김신록, 고명에서 메인 디시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재벌집 막내아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신록의 열연이 JTBC 금토일극 '재벌집 막내아들'의 보는 맛을 높이고 있다.

지난 18일 첫 방송 후 작품의 탄탄한 스토리, 에너지와 어우러진 명품 배우들의 호연으로 사랑받고 있는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김신록은 재벌가 순양그룹 총수 이성민(진양철)의 외동딸이자 순양백화점의 대표 진화영 역을 연기하고 있다.

첫 방송부터 남다른 카리스마와 비주얼 변신으로 화제를 모았다. 모두가 두려워하는 아버지이자 순양그룹의 총수 이성민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비범함과 외동딸의 애교스러움으로 시선을 모으는가 하면, 남편 김도현(최창제)과의 '꽁냥꽁냥함'으로 이목을 싹쓸이했다.

특별히 지난주 방송된 4~6회에서는 남편의 정치 입문을 위해 아버지 이성민과 불꽃 튀는 팽팽한 대립구도를 세운 김신록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신록은 아버지의 숙원사업인 순양자동차의 신차 공개 행사를 앞두고, 계속해서 적자인 순양자동차에는 끝없는 지원을 아끼지 않으면서도 자신의 남편 정계 진출에는 힘을 써주지 않는 아버지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성민이 자신의 고명딸로만 살라는 말을 경고로 제대로 알아들은 김신록은 이를 갈기 시작했고, 자신이 그저 고명이 아닌 메인 디시라는 것을 아버지께 깨닫게 해주겠다며 눈빛을 번뜩였다. 이후 한도제철 인수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윤제문(진영기)을 찾아간 김신록은 “내가 줄게요, 500억”이라며 윤제문이 한도제철을 인수할 수 있도록 일조하며 그 존재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계속해서 이성민이 김도현의 정치 입문을 반대하고 윤제문조차 힘을 써주지 않자 화가 머리끝까지 난 김신록은 그들을 찾아와 손 내미는 박혁권(오세현)과 은밀히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남편의 정계 진출에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이 또한 이성민의 방해 공작으로 엎어질 위기에 처하자 김신록은 아버지에게 따지러 갔고, 그 길에서 송중기(진도준)를 만나 그의 충고를 듣게 되고 그로 인해 결국 김도현이 서울시장으로 뽑히게 되며 새로운 전개를 이끌어냈다.

이 가운데 남편의 정계 진출을 위해 이성민과 불꽃 튀는 대립을 보여준 김신록의 열연은 극의 몰입도를 십분 끌어올렸다. 히스테릭하면서도 카리스마를 잃지 않는 그의 존재감은 시선을 압도하기에 충분했다. 박혁권과 은밀히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로는 이후 전개에 궁금증을 더하며 시청자들이 극에 빠져들도록 만들었다.

이렇듯 고운 '고명딸'에서 '메인 디시'로, 명철함을 폭발시키는 활약을 보여준 김신록. 80~90년대 메이크업과 패션도 찰떡같이 소화하며 시선을 모으고 있는 김신록의 연기 변신에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박정선 엔터뉴스팀 기자 park.jungsu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박정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