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신록, 父 이성민과 대립→송중기 도움으로 남편 정치 입문 성공 ('재벌집 막내아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준현 기자]
텐아시아

(사진=방송캡처)



‘재벌집 막내아들’ 배우 김신록이 송중기의 도움으로 남편 김도현의 정치 입문에 성공했다.

김신록은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재벌가 순양그룹 총수 진양철(이성민 분)의 외동딸이자 순양백화점의 대표 진화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김신록은 첫 방송부터 남다른 카리스마와 비주얼 변신으로 이목을 집중 시킨 가운데, 모두가 두려워하는 아버지이자 순양그룹의 총수 진양철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비범함과 외동의 애교스러움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또 남편 최창제(김도현 분)와의 꽁냥꽁냥함으로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특별히 지난주 방송된 4-6회에서는 남편의 정치 입문을 위해 아버지 진양철과 불꽃튀는 팽팽한 대립구도를 세운 진화영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진화영은 아버지의 숙원사업인 순양자동차의 신차 공개 행사를 앞두고, 계속해서 적자인 순양자동차에는 끝없는 지원을 아끼지 않으면서도 자신의 남편 정계 진출에는 힘을 써주지 않는 아버지에게 서운함을 토로한 것.

특히 진양철이 자신의 고명딸로만 살라는 말을 경고에 이를 간 진화영은 자신이 그저 고명이 아닌 메인 디시라는 것을 아버지께 깨닫게 해주겠다며 눈빛을 번뜩였다. 이후 한도제철 인수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진영기(윤제문 분)를 찾아간 진화영은 “내가 줄게요, 500억”이라며 진영기가 한도제철을 인수할 수 있도록 일조한다.

그럼에도 계속해서 진양철이 최창제의 정치 입문을 반대하고 진영기조차 힘을 써주지 않자 화가 머리끝까지 난 진화영은 그들을 찾아와 손 내미는 오세현(박혁권 분)과 은밀히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남편의 정계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하지만 이 또한 진양철의 방해공작으로 엎어질 위기에 처하자 진화영은 아버지에게 따지러 향하던 중, 진도준(송중기 분)을 만나 그의 충고를 듣게 된다. 진도주의 충고를 듣고 결국 최창제가 서울시장으로 뽑히게 되며 새로운 전개를 이끌어냈다.

특히 남편의 정계 진출을 위해 이성민과 불꽃튀는 대립을 보여준 김신록의 열연은 극의 몰입도를 십분 끌어올렸다. 히스테릭하면서도 카리스마를 잃지 않는 그의 서슬 퍼런 존재감은 시선을 압도했다. 또 박혁권과 은밀히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로는 이후 전개에 궁금증을 더하기도 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을 통해 화려한 패션, 능수능란한 표정 및 심리 변화로 시너지를 발휘 중인 김신록. 그가 앞으로 어떤 이야기들을 펼쳐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재벌집 막내아들’은 매주 금, 토, 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