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승 1패' 운운했던 일본, '1승 2패'로 탈락 위기...'경우의 수'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2승 1패'를 운운했던 일본이 코스타리카에 덜미를 잡히면서 고개를 숙였다. 이대로라면 '1승 2패'로 탈락이 유력하다.

일본(FIFA 랭킹 24위)은 27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2차전에서 코스타리카(FIFA 랭킹 31위)에 0-1로 패배했다.

월드컵 사상 최고 기록 '8강'을 꿈꾸고 카타르에 입성한 일본. 지난 1차전 '전차군단' 독일(FIFA 랭킹 11위)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면서 가능성을 확인했다. 전반전 페널티킥(PK) 선제 실점에도 불구하고 후반전 막바지 도안 리츠와 아사노 타쿠마 연속골로 경기를 뒤집었기에 의미가 더욱 컸다.

2차전 상대는 스페인(FIFA 랭킹 7위)에 참패를 당한 코스타리카. 객관적인 전력은 물론 분위기까지 일본이 앞서고 있던 만큼 자신감은 충분했다. 다만 열도에서도 방심을 경계하는 목소리는 있었다. 일본 '닛칸 스포츠'는 "2승 1패로도 토너먼트에 진출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라 조명하기도 했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 역시 독일전을 잊고 코스타리카전에 집중하겠다는 각오를 전했지만, 경기를 앞두고 발표된 선발 라인업은 예상 밖이었다. 1차전에 선발로 출전했던 마에다 다이젠, 쿠보 타케후사, 이토 준야, 다나카 아오, 사카이 히로키를 벤치에 앉히면서 로테이션을 가동한 것.

체력 안배를 고려할 만큼 여유로운 상황이라 판단한 것일까. 일본은 코스타리카를 잡지 못했다. 후반전 돌입 이후 이토 히로키, 아사노 타쿠마, 미토마 카오루, 이토 준야, 미나미노 타쿠미가 교체로 그라운드에 투입됐지만, 후반 36분 코스타리카 케이셔 풀러 선제골로 벌어진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결국 '2승 1패'를 운운했던 일본은 '1승 1패'에 빠지고 말았다. 마지막 3차전이 '무적함대' 스페인인 만큼 16강 진출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다. '닛칸 스포츠'는 "스페인을 이기면 자력 진출, 패배하면 탈락, 비기면 독일과 코스타리카전 결과에 따라 진출"이라고 경우의 수를 따지고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