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중기, ‘미라클 대주주’ 정체 밝혔다..이성민 ‘충격’ (‘재벌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가 이성민에게 정체를 드러냈다.

27일 방송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연출 정대윤, 극본 김태희, 장은재)에서는 어머니(서정연 분)의 죽음에 충격을 받은 윤현우·진도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도준은 회귀 전 어머니의 죽음을 막지 못했다. 자신을 알아본 부동산 사장에 진도준은 “어떻게 된 거냐. 이번에도 심장마비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주민은 “병이 아니라던데. 현우 엄마 스스로 목숨 끊었다고 하더라. 무슨 사연이 있었길래 자식이 둘이나 있는 사람이, 독하기도 하지”라고 답했다.

충격에 휩싸인 진도준은 “내가 아는 어머닌 절대로 그런 선택을 할 사람이 아니다. 도대체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길래”라며 곧장 국밥집 가게로 향했다. 가게 내부로 유리문까지 깨고 들어간 진도준은 어머니의 흔적을 쫓다 과거 윤현우의 성적표를 발견했다. 과거 윤현우 시절, 어머니의 눈치를 보며 대학을 가야 한다고 알렸던 자신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때 진도준은 엄마의 공책에서 ‘순양 생활과학’에 주식을 사들인 사실을 알아챘다. 이어 주식 계좌까지 발견한 진도준은 “ 어머니가 남긴 주식계좌가 지금 나에겐 유일한 단서다. 어울리지 않는 일이었다. 우리 형편에 주식 투자라니. 무리하게 빚까지 끌어 들이다니 그렇게 전재산을 털어 투자한 주식이 순양 생활과학이다. 왜 하필이면 기업 청산으로 끝난 순양 생활과확이었을까”라며 의문을 품었다.

이후 진도준은 순양이 비자금을 이용해 상속세를 무마하고 소액주주들을 희생시킨 것을 알게 됐고, 진양철(이성민 분)을 찾아갔다. 진도준은 순양 생활과학 매각 의도에 대해 물었다. 진양철은 “대통령이 칼춤을 추면 팍 숙여야 사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진도준은 “소액 주주들의 피해가 막심하다. 순양을 믿는 것 말고는 아무 잘못 없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진양철은 “그 사람들을 왜 걱정하냐. 너는 평생 서민으로 살 일이 없다. 고양이가 쥐 생각한다고 남들이 손가락질하니 그런 얘기하고 다니지 마라”라고 주의를 줬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진양철은 진성준(김남희 분)을 허허벌판 언덕으로 데리고 갔다. 그는 이전에 쓰레기 매립지였던 사실을 밝히며 “이 곳에 5조원을 들인 건설사업의 무대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성준에게 “네가 한번 함 해봐라. 입찰부터 시공까지 네가 맡아서 신도시 한 번 만들어봐라. 우리 장손”이라고 일을 맡겼다. 진도준 역시 오세현(박혁권 분)과 미래 산업에 대해 이야기 하다 상암 새서울 타운 개발 사업을 떠올렸다. 이어 그는 현재 ‘디지털미디어시티’를 자신이 투자해 조성하기로 결심했다. 이어 진도준은 새서울 타운 개발 사업권을 따내기 위해 최창제(김도현 분)를 끌어들였다.

그러나 진양철에 의해 수포로 돌아가자 진도준은 최창제에게 조언했다. 최창제는 “순양가의 사위로서 양심선언을 할 것. 언론과 인터넷에 불법승계 준비와 비자금에 대해 폭로할 것이다”라며 강하게 나왔다. 결국 진양철은 한 수 물러나며 “자식이기는 부모 없다고 하더니 사위도 자식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양철은 최창제 뒤에 누군가 있다는 것을 눈치챘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최창제는 서울시장에 당선됐고, 재야건설 입찰에 도움을 줬다. 반대로 진양철은 입찰에 실패하자 “니 지금 누구 믿고 이렇게 시건방지게 구는 거냐. 새서울타운 사업권 재야건설에 넘긴 것도 글마가 시켰나. 니 뒤에 있는 글마가 미라클이냐”라며 분노했다. 이에 최창체는 “제 뒤에 있는 사람은 천만 서울 시민이다. 다음에 용무가 있으면 청사에서 뵙겠다”라며 받아쳤다.

이후 진양철은 미라클 오세현과 최창제 사이 뇌물 공여 의혹으로 압수수색을 지시했다. 알고보니 진양철이 미라클의 대주주를 만나기 위해 벌인 거였다. 결국 진도준은 진양철 앞에 나타나 “미라클 대주주 진도준입니다”라며 소개했다. 이를 본 진양철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재벌집 막내아들’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