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룹' 오예주, 문상민에 첫날밤 소박 맞고도 직진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슈룹' 오예주가 문상민에게 소박을 맞고도 여전히 마음을 숨기지 않는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연출 김형식)에서는 세자(문상민 분)가 세자빈 청하(오예주 분)를 소박 맞혔다.

세자가 빈궁전에서 나간 뒤, 세자빈은 혼자 술을 마시면서 왜 소박을 맞았는지 생각해봤다. 합방이 부담스럽고 동침하는 법을 모르는 거라면 심각한 거 아니냐고 했다가, 모르면 같이 배우면 되는 거 아니냐고 혼잣말을 했다.

세자는 세자빈에 대한 감정과, 세자빈이 대비 쪽 인사인 병판 윤수광(장현성 분)의 딸이라는 사실 사이에서 고뇌했다. 날이 밝고 대비(김해숙 분)에게 문안 인사하기 위해 세자와 세자빈이 만났다. 세자빈은 세자에게 왜 그냥 갔냐고 물었지만 세자는 답하지 않았다. 대비는 세자가 빈궁전에서 나왔다는 소문을 들었다며 떠보았다. 세자빈은 세자가 빈궁전에 다시 돌아왔다며 세자를 감싸줬다.

중전(김혜수 분)도 세자와 세자빈이 합방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세자빈은 중전을 찾아가 합궁에 관한 교육은 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중전은 알려주지 않았다고 답했다. 세자빈은 "국본에게 후사를 두는 것보다 더 큰 일은 없다 배웠다"며 "국본이 의무를 다하도록 가르쳐야 할 책임이 있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중전이 합방일을 다시 잡겠다고 하자 세자빈은 "왜 굳이 합방일을 잡아야 하느냐"고 당돌하게 물었다. 중전은 매우 흥미로워했다.

중전은 세자를 불러 세자빈이 마음에 들지 않는 거냐고 물었다. 중전은 세자의 고민을 읽은 듯 "빈궁은 내가 뽑은 사람이다"라고 했다. 세자빈을 뽑은 이유는 세자빈이 세자를 연모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중전은 "너 하나 보고 궁에 들어온 아이다. 그러니 이제 네가 지켜주고 아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세자빈은 합방일을 기다리다가, 직접 움직이기로 했다. 아침마다 조청을 먹는 세자에게 직접 조청을 가져다주기로 했다. 세자 처소의 문을 열고 들어간 세자빈이 본 것은 세자의 뒤태였다. 세자빈은 당황하며 조청만 두고 나오려고 했는데 옷에 발이 걸려 넘어지고 말았고, 세자가 세자빈을 껴안아 잡아줬다. 세자빈은 설렘을 감추지 못했고 세자도 그런 세자빈 때문에 미소 지었다.

aaa3077@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