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은영, 츄에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 진단…"지나치게 애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은영 박사가 그룹 이달의 소녀 츄의 고민을 듣고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에 대해 언급했다.

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는 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츄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매운 음식을 먹는다고 말했다. 그는 폭식하고 토할 때도 있다며 "한 달에 한 번은 병원(응급실)에 갔었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어떤 게 스트레스로 다가오냐. 스트레스가 뭐냐"고 물었고, 츄는 "기억에서 지워버려서 생각이 안 날 정도"라며 "누가 제 고민을 아는 것 자체를 싫어한다. 엄청 힘들 때일수록 목소리 톤이 올라갔다. 힘든 티 안 내고 싶고, (사람들이) 몰랐으면 했다"고 답했다.

그는 고민을 감추는 이유에 대해 "사람들이 마냥 밝은 아이라고 보니까 밝은 츄의 모습을 지키기 위해 그렇다"며 "되도록 밖에서는 절대 안 울려고 한다. 어렸을 때부터 연예인이 꿈이었는데 지금 많이 알아봐 주시지 않냐. 이걸 지켜내고 싶은 마음이 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츄가 "밖에서 항상 웃는 모습과는 반대로 집에 있으면 너무 외롭다"고 토로하자 오은영 박사는 "어떻게 인간이 24시간 내내 밝고 웃기만 하냐. 인간은 다양한 감정을 느끼고 산다. 그게 자연스러운 모습"이라고 위로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츄는 또 타인이 불편한 상황을 못 견딘다고. 그는 어렸을 때부터 눈치를 많이 봤다며 "그래서 모임도 안 나간다. 저는 친구를 만나도 제가 즐겁게 해줘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제가 집안 장녀다. 어린 동생들을 책임져야 한다는 게 있다. '네가 동생을 챙겨야 해' 이 말을 많이 들었다. 그게 절대 싫지는 않다"면서도 "저도 이 일 하는 자체가 가족과 잘살아 보려는 것도 있어서 '내가 뭐라고' 이 생각에 불평하기 그렇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오은영 박사는 "원래도 그런 성향인데 연예계 데뷔를 한 뒤 노심초사하다가 그런 면이 강화된 것 같다"며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을 언급했다.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은 밝은 모습을 유지해야 한다는 강박에 슬픔과 분노 같은 감정을 제대로 발산하지 못해 심리적으로 불안정한 상태를 말한다.

오은영 박사는 "요즘 청년들은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지 않으면 경쟁에서 지거나 좋은 기회가 오지 않을 거 같다는 마음에 지나치게 애쓴다"며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는 게 자신을 보여주는 거다. 지나치게 애쓸 필요 없다. 자신을 잘 지켜줬으면 한다"고 조언을 건넸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