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람에 강한 호주 출신 이원준..제네시스 2R 공동 선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2번 홀에서 드라이버 샷을 날리고 있는 이원준. [사진=K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근양 기자] 호주 국가대표 출신인 이원준(37)이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에서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이원준은 7일 인천 송도의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438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강풍 속에도 버디 4개에 보기 2개로 2타를 더 줄여 중간 합계 6언더파 138타로 최호영(25)과 함께 공동 선두를 이뤘다.

아마추어 시절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이원준은 손목부상으로 골프를 그만뒀다가 일본 투어를 통해 재기한 선수다. 이원준은 이후 국내무대로 돌아와 2019년 KPGA선수권, 2020년 비즈플레이-전자신문오픈에서 2승을 거뒀다.

이원준은 이 대회에서 2020년엔 공동 6위를 기록했으나 작년엔 예선탈락했다. 이원준은 이를 의식한 듯 “코스와 잘 맞는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웃음).”며 “이번 주는 지난 몇 대회보다 퍼트가 잘 따라줘서 조금 더 좋은 성적을 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가대표 출신인 최호영은 버디 5개에 보기 2개로 데일리 베스트인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동메달리스트인 최호영은 2019년 챌린지투어(2부) 통합 포인트 1위에 오른 적이 있다.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자에겐 상금 3억원과 제네시스 GV80 차량, 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과 제네시스 스코티시오픈, 더 CJ컵 출전권을 준다.

최천호(32)가 11번 홀의 샷 이글에 힘입어 1타를 줄인 덕에 중간 합계 5언더파 139타로 단독 3위에 올랐다. 뒤를 이어 한승수(미국)가 4위(4언더파 130타), 함정우(28)가 5위(3언더파 141타)다.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던 이태희(38)는 이날 더블보기를 3개나 범하며 7타를 잃어 중간 합계 1오버파 145타를 기록해 제네시스 포인트 1위인 서요섭(26)과 함께 공동 25위에 머물렀다.

sport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