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홀란드 인간 아니야"…상대 골키퍼도 '경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골을 허용한 쓰린 마음은 뒷전. 상대 골키퍼도 엘링 홀란드(22)에게 감탄했다.

맨체스터시티 미드필더 잭 그릴리쉬는 6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G조 3차전 코펜하겐과 경기가 끝나고 인터뷰에서 상대팀 골키퍼와 홀란드에 대해 나눈 이야기를 공개했다.

그릴리쉬는 홀란드에 대해 "솔직히 믿을 수 없다. 내 인생에서 본 적이 없다"며 "첫 골과 두 번째 골이 나왔을 땐 그저 웃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내가 뒤로 걸어갈 때 (코펜하겐) 골키퍼가 한마디 했다. '그는 인간이 아니다'고. 그래서 '나에게 한 말인가'라고 되물었다"고 밝혔다.

이날 홀란드는 전반 7분 선제골에 이어 전반 32분 두 번째 골을 넣었다.

맨체스터시티는 홀란드의 두 골에 힘입어 코펜하겐을 5-0으로 크게 이겼다.

이날 2골을 추가한 홀란드는 챔피언스리그에서 3경기 기록을 5골로 쌓았다.

프리미어리그에선 8경기에서 14골 3도움으로 득점 부문 단독 선두에 올라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 더비에서 3골을 넣어 프리미어리그 사상 첫 홈 3경기 연속 해트트릭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맨체스터시티는 조별리그 3전 3승과 함께 G조 단독 선두로 도약했고,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선두 아스날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하고 있다.

그릴리쉬는 "홀란드가 이러한 경기력을 이어가 우리를 영광으로 이끌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이날 경기에서 맨체스터시티가 전반에만 3-0 리드를 잡으면서 홀란드는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됐다. 45분은 홀란드가 맨체스터시티 입단 후 가장 적게 뛴 시간.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시티 감독은 "홀란드는 많은 시간을 뛰었고 경기는 통제되어 있었다"며 "경기가 빠듯했다면 홀란드를 뛰게 했겠지만, 지난 시즌 우리가 이기지 못했던 사우샘프턴과 경기를 위해 쉬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맨체스터시티는 오는 8일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사우샘프턴과 리그 9번째 경기에 나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