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도 조정석도 화났다…女골퍼 불륜설에 법적대응 "명백한 허위사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공미나 기자]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와 배우 조정석이 갑작스럽게 퍼진 프로 골퍼와의 불륜 찌라시(루머)에 반박,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6일 비와 조정석은 프로 골퍼 염문설과 관련 나란히 입장문을 냈다.

비 소속사 써브라임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는 아티스트에 대해 돌고 있는 루머를 인지하고 있었으나 대응할 가치가 없는 명백한 허위사실이기에 어떤 입장 표명이 불필요하다 판단했지만, 어제오늘 루머가 빠르게 퍼져나가기 시작해 더는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해당 루머를 반박했다.

사건의 발단이 된 한 이니셜 기사에 대해서도 “최초 보도한 매체에 문의해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는 확답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또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올리거나 개인 간의 전송을 통한 허위 유포까지 모두 책임을 묻고 법적 절차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조정석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 측도 “조정석이 골프 선수와 친분 이상의 관계가 있다는 허위사실이 각종 커뮤니티,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터무니없는 찌라시 내용은 모두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특히 “배우 본인은 현재 일면식도 없는 사람과 관련됐다는 허위 사실과, 더 나아가 다양한 추측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둔갑하여 확대되는 것에 황당할 뿐”이라며 “조정석 배우는 그 어떠한 여성 골프 선수와도 개인적 친분뿐만 아니라 일면식조차 없다”고 설명했다.

조정석 측 역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스포티비뉴스

루머의 발단으로 보이는 것은 올 초 나온 이니셜 기사로, 두 명의 유부남 톱스타가 각각 다른 미녀 골프선수와 사랑에 빠졌다는 내용이었다. 해당 내용이 뒤늦게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주목받으며 추측이 난무했다. 이 가운데 비와 조정석이 가장 대표적으로 거론되며 루머의 희생양이 됐다.

스포티비뉴스

비는 2017년 배우 김태희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조정석은 가수 거미와 2018년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두 사람 모두 평소 방송을 통해 여러 차례 아내와 가족에 대한 애정을 내비친 바. 행복하게 가정을 꾸리고 있는 이들 부부에게 진위도 파악되지 않은 루머는 큰 상처를 남겼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