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EXID, 하니 도벽 폭로 "계속 대기실에서 훔쳐" ('주간아이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EXID 멤버들이 하니가 대기실 과자를 훔친다고 폭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는 데뷔 10주년을 맞아 3년 만에 새 앨범 ‘X’를 발매한 EXID가 출격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별하게 EXID 맞춤 코너 ‘순위 정하는 EXID’가 진행됐다. 멤버들은 데뷔 10년차 답게 그동안 쌓였던 에피소드들을 공개했다. "공백기 동안 나를 제일 귀찮게 만든 멤버가 있냐"는 질문에 솔지는 "혜린이가 술 먹고 사라져서 밤새 찾다가 경찰까지 불렀다"고 답했다.

이에 혜린은 "그냥 택시 타고 집에 간 건데 다음 날 집 앞에 경찰이 찾아오셨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다시 숙소 생활하게 된다면 룸메이트 하고 싶은 멤버가 있냐"는 질문에 LE는 "하니랑 하고 싶다. 준비성이 철저해서 내가 아무것도 안 챙겨도 필요한 게 다 있다"며 하니를 선택했다.

솔지는 "꼬봉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하니는 "필요할까봐 항상 2인분 씩 들고 다닌다"라고 말했다. LE는 "하니가 준비성이 철저하고 다 챙겨다니는 스타일이다"라고 칭찬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라에몽 주머니 같은 하니는 멤버들 취향에 맞는 과자까지 들고다닌다고. 솔지는 "하니는 멤버들 타입별로 준비된 과자를 갖고 다닌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LE는 "그 간식 대기실에서 훔친 거다"라며 거침없이 폭로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희와 은혁은 "남은 걸 수거해간 거 아니냐. 그 간식들 다 출연자들을 위한 거다"라고 수습하려고 했다. LE는 "다 먹지 않았는데 혼자 먼저 주섬주섬"이라고 폭로했고, 하니는 "제가 잘 뽀려서"라며 인정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정화는 또 하나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하니 언니에게 들은 이야기라면서 "드라마 촬영장 가면 티테이블을 만들어주신다. 어느 날 하니 언니가 촬영장을 갔는데 종이가 하나 붙어있었다더라. '홈쳐가지 마시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니는 "아니 나는 버리는 건 줄 알았지 잘 몰랐다. 아까워서 챙긴 건데"라며 민망한 웃음을 지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