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민재, 'WC 상대' 가나 FW에 판정승..."KIM에게 지워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나폴리 김민재가 카타르 월드컵에서 상대하게 될 가나의 모하메드 쿠두스에 판정승을 거뒀다.

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위치한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22/23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A조 3차전에서 아약스를 6-1로 대파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나폴리는 조 1위, 아약스는 3위(1승 2패, 승점 3)를 유지했다.

이번 경기는 김민재와 아약스 공격수 쿠두스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가나 국적의 쿠두스는 본래 중앙 미드필더로 활약하지만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 뿐만 아니라 중앙 공격수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다. 앞서 레인저스, 리버풀을 상대로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을 정도로 최근 폼이 좋았다. 때문에 카타르 월드컵에서 벤투호에 위협이 될 수 있는 가나 선수 중 한 명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오늘은 김민재의 승리였다. 이날 아미르 라흐마니와 함께 중앙 수비를 책임진 김민재는 풀타임을 뛰는 동안 리커버리 5회, 태클 성공률 100%, 볼 경합 및 공중볼 경합 승률 100%를 기록했다. 나폴리 이적 후 가장 잠잠했던 날이었지만 현지 매체 칼치오 메르카토로부터 평점 7점을 받으며 무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반면 경기 선제골을 기록한 쿠두스는 혹평을 피해가지 못했다. 쿠두스는 전반 9분 만에 선제골을 득점했다. 하지만 우연이 겹친 득점이었다. 스티븐 베르바인의 컷백에 이은 케네스 테일러의 슈팅이 골문 바로 앞에 있던 쿠두스 발에 맞고 굴절돼 들어갔다. 사실상 테일러의 골이라고 봐도 무방했다.

남은 시간 동안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나폴리가 경기를 주도했기에 아약스에게 공격 기회가 주어지지 못했다. 간혹 찾아온 기회는 라흐마니, 김민재 듀오에 가로막혔다.

칼치오 메르카토는 "골문 앞에 서있던 것이 우연히 걸려 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그게 전부였다. 골 이상의 것은 볼 수 없었다"라면서 "나폴리의 두 중앙 수비수에 의해 지워졌다"고 평가하며 평점 5.5점을 부여했다.

사진=AP/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