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팝업★]박수홍 父, 폭행 후 소름돋는 반응‥"박수홍 응급실 후송에도 식사"('연예뒤통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박수홍/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박수홍이 부친의 폭행으로 병원으로 후송된 가운데, 가족들의 소름 돋는 반응이 공개됐다.

4일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 '박수홍 무너뜨린 아버지의 만행. 형과 형수의 소름돋는 반응'이라고 글을 남겼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박수홍의 부친이 대질심사 과정에서 박수홍을 폭행해 포송되는 일이 벌어졌다. 웬만하면 박수홍 가족의 갈등을 다루지 않으려고 했는데, 언론에 알려지지 않은 비하인드를 확인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박수홍이 대질심사를 굉장히 부담스러워 했다. 어렸을 때부터 부친을 평소 두려워했다고 한다. 박수홍, 큰형, 부친, 형수까지 사자대면을 했다. 현장에 안전장치를 해달라고 수차례 요구했다고 한다. 부친이 대질심사에서 박수홍에게 한 말은 '칼로 배를 XX겠다'였다. 그전에도 그런 말씀을 줄곧 해와서 신변의 위협을 느껴 방검복을 착용하고 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현장에 있던 변호인에 따르면, 부친은 박수홍을 보자마자 달려들어 밀치고 정강이를 발로 찼다고 한다. 박수홍이 정신적 트라우마로 주저앉아 절규하며 울었다. 형을 쳐다보니까 형이 '오, 주여'라며 손을 모았다고 한다. 부친의 폭언이 계속됐다. 형과 형수는 전혀 제재하지 않고 실려갈 때까지 지켜봤다고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진호는 "박수홍 본인의 생각은 밝히지 않은 상황이다. 주위에서는 부친이더라도 고소를 해야 하지 않냐고 적극적으로 얘기하고 있다고 한다. 일단 박수홍의 정신적 충격을 받은 상황이라 조심스러워 하는 모습이 보인다. 고소를 할 지 말 지 또다른 짐이 생겼다"라고 했다.

또 "아들인 박수홍이 부친의 폭언, 폭행으로 인해 응급실로 호송됐다. 그러면 가족들 입장에선 걱정이 되지 않나. 그러나 박수홍이 후송된 이후 부친은 법원 근처 식당에서 함께 식사했다고 한다. 물론 식사를 할 순 있으나, 아들이 엄청난 충격에 쓰러진 상황에서 식사를 하신다는 거 자체가 슬프다. 둘째 아들에 대한 걱정, 배려가 부족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박수홍의 부친은 취재진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다며 "격앙된 상태라더라. 그와중에도 박수홍에 대한 걱정은 없었던 걸로 보인다. 부친은 형수와 함께 식사를 했다. 안타까운 부분이다"라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