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상한 독서예능 '동서남북'..차태현→조세호, ENA 시즌2까지 갈까?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소영 기자] 차태현과 조세호가 독서 예능이라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만큼 이상하지만 매력적인 조합을 ENA가 꾸렸다.

4일 오후 ENA 새 예능 프로그램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프로그램은 단순히 ‘책 가게’가 아닌 ‘힙플레이스’로 거듭나고 있는 전국 방방곡곡 동네 책방으로 떠나는 예능이다. 차태현, 조세호, 이석훈, 작가 박상영이 신선한 조합을 이뤘다.

제작발표회에서 맏형 차태현은 “더 이상 설명할 게 없다. 수상한 책방을 동서남북으로 찾아다니는 프로그램이다. 5회만 해서 동서남북을 다 찾을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수상한 책방을 다니면서 이야기도 나누고 맛있는 것도 먹고 여러 가지를 한다. 교양인 줄 알았지만 나름 재밌다. 책방 예능이지만 지루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그는 “감독님이 알던 사람이다. 정과 의리로 하게 됐다. 계속 문자가 오길래 계속 피할 수만은 없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도 “주제가 신선했다. 게임 예능이었다면 시간이 없어서 안 되겠다 했을 텐데 공교롭게 5년 전부터 책을 보고 있어서 희한하다 싶더라. 운명 같은 느낌이었다”며 출연 계기를 덧붙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옆에 있던 조세호 역시 “차태현 형과 함께 한다는 게 좋았다. 책 보냐는 말엔 자신이 없지만 책 안 읽는다고 하니 더 좋다더라. 그냥 책을 읽는다면 덜 설레었을 텐데 숨겨진 책방을 찾아다닌다 하니 내 인생 마지막으로 책과 친해지게 될 기회가 아닐까 싶었다. 촬영이 맞나 싶을 정도로 재밌게 찍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이석훈은 “전형적인 이미지 캐스팅이 아니었나 싶다. 많이 속고 있다. 오픈하고 싶진 않은데 속아주시면 감사하겠다. 차태현과 조세호를 좋아하는 팬으로서 같이 책 읽는 예능을 한다니 좋은 취지로 다가왔다. 저는 대한민국 평균 이하 독서량을 가졌는데 다리 역할을 하고 싶어서 흔쾌히 하게 됐다”며 미소 지었다.

박상영은 “동네 책방을 돌아다닌다는 기획에 무릎을 탁 쳤다”며 “첫 회 녹화 때 말 못한 것 같다고 자괴감에 빠졌는데 제작진이 제가 말을 제일 많이 했다더라. 몰랐는데 말을 계속 하고 있더라. 어디 가서 이렇게 똑똑한 취급 받은 적 없는데 여기선 무슨 얘길 해도 감탄해주신다”며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자타 공인 재치만점 입담의 소유자 차태현과 조세호의 케미, 이석훈의 숨겨둔 예능감, 투머치 토커 박상영의 입담이 신선한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그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재미와 시직을 동시에 사로잡은 독서 예능이 탄생했다.

차태현은 "조세호랑 ‘거기가 어딘데’에서 같이 고생을 했다. 방송을 너무 잘한다. 제일 먼저 믿음을 갖고 찾을 수 있는 친구다. 조세호의 장점이자 단점은 옆에 누가 붙느냐에 따라 하늘과 땅 차이라는 것이다. 재밌게 나올 수 있게끔 해줘야 프로그램이 산다. 본인 능력 대비 높은 몸값이 책정돼 있지만 여기선 충분하다"고 애정을 내비쳤다.

조세호도 "차태현 형과 가까워진 건 ‘1박 2일’ 게스트로 나갔을 때다. 둘이 시간을 잘 보낼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내가 이렇게 잘하는 사람이었나’ 싶게 만들어줬다. 리액션 해주고 웃어주니 너무 신났다. 그 이후로 형과 함께 하면 새삼 자신감이 생길 정도로 너무 좋다. 어떤 프로그램이든 함께 하고 싶었다"고 화답했다.

‘동서남북’은 단순히 책을 사는 공간으로서의 서점이 아니라, 나름의 특색으로 승부수를 던진 동네 책방 주인들의 책과 삶 이야기들을 발굴한다. 그리고 책방을 찾는 사람들의 사연까지 선보이며 인간미 가득 여행을 만들어낸다. 이뿐 아니라 동네 책방 여정에 먹방과 음악을 더해, 오감만족 감성 기행의 묘미를 생생히 전달할 예정이다.

이석훈은 “‘동서남북’은 요즘 트렌드라고 할 수 있으면서도 아닐 수 있다. 자극과 빠름을 찾는 요즘 예능과는 다르지만 차분함도 느끼고 편암함도 느낄 수 있다. 따뜻하게 바라봐 주길”이라고 기대했다. 특히 차태현은 “과연 내년 시즌2가 나올 것인가, 여러분에게 달려 있다. 내년에 또 볼 수 있을지 기대해 달라”며 본방 사수를 부탁했다.

책과 함께 전국의 힙플레이스로 오감만족 여행을 떠나는 ‘동서남북’은 이날 오후 9시 40분 첫 방송 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동서남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