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KB 지명받은 성균관대 박현빈, 학교폭력 자진 신고…KOVO, 2R 출전정지 징계 [MK청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손해보험 지명을 받은 성균관대 세터 박현빈이 향후 2라운드 출전이 힘들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KB손해보험을 이끄는 후인정 감독은 4일 서울 청담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2-23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성균관대 1학년 세터 박현빈을 지명했다.

그러나 박현빈은 다가오는 시즌 1라운드와 2라운드를 뛰지 못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매일경제

KB손해보험 지명을 받은 세터 박현빈은 징계로 인해 1, 2라운드를 뛰지 못한다. 사진(서울 청담)=김재현 기자


박현빈은 드래프트 참가 신청 당시 제출한 서약서 내에 '품위 손상 행위' 사실을 기재했다. 자진 신고한 셈이다. 박현빈은 2018년 인하사대부중 3학년 재학 당시 주장으로서 후배들에게 언어폭력, 얼차려 실시 등으로 인해 출석 정지 10일 및 전학 조치를 받았다.

KOVO는 지난달 27일 오전에 KOVO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박현빈으로부터 소명자료를 검토했다. 그 결과 KOVO는 "학교폭력 조치사항으로 전학 등의 조치를 이행한 점, 자진신고한 점, 행위 사실이 4년 전 중학생 시절 발생한 점 등을 감안해 신인 선수 드래프트 참가 자격을 제한하지 않았다. 드래프트 지명시 2라운드 출전 정지 징계를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속초고 졸업 후 성균관대에 진학한 박현빈은 1학년 마치고 바로 드래프트에 지원서를 냈다. 일찍이 한국 배구 차세대 세터 유망주로 주목을 받았다.

어린 나이답지 않게 토스에 안정감이 있고, 경기 운영 능력도 나쁘지 않다. 지난 8월에는 제21회 아시아청소년남자U20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뽑혀 나라를 빛내기도 했다.

[청담(서울)=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