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려 2억원↑ 보이스피싱 피해.."母, 극단적 생각도"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무려 2억원 넘게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한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안겼다.

3일 방송된 KBS 조이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사연자는 “어머니가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며 피해 금액이 2억 4백만원이라고 해 깜짝 놀라게 했다. 상상을 초월하는 금액. 어머니 역시 충격을 받은 상황이라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을 전했다.

사연자는 “02로 시작한 번호가 왔고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단 말에 큰 금액을 당했다”며 기존 대출금을 상환하라며 현금으로 가로챈 악질같은 수법이었다. 실제로 저금리 대출로 유혹이 많다는 것. 이는 뉴스에서도 몇 번 소개된 수법이다.

사연자는 무려 34일간 하루 6~800만원씩 돈이 빠져나갔다던 상황을 전하며 “제가 8백만원 먼저 드렸고 최근 천만원을 더 드렸긴 하다 누나 내외도 3천만원, 가족에게만 4천8백만원을 받은 것”이라며 “현금은 1억원, 나머진 1억원 넘게 카드 빚이 있다”며 추가 대출까지 피해를 입은 상황을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작 한 달 전에 일. 가족들이 혼란스러운 상황을 전했다. 아직 상환못한 기존 대출금. 카드론 추가빚까지 생긴 상황.사연자는 “처음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이렇게 심각한 줄 몰랐다”며 속상함을 전했다. 경찰에 신고했는지 묻자 고민남은 “조직 두목이 외국에 있어 사기범을 잡아도 보상은 미지수”라며 아직 수사 중이라고 했다.

하필 집 전재상을 잃은 상황에 사연자는 “어머니가 충격으로 극단적인 이야기를 하신다”며 “홀로 10년 넘게 남매를 키우신 어머니. 연로하신 어머니가 쇠약한 몸으로 몸쓰는 일을 하신다는 또 쓰러질까 걱정이 된다”고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빨리 마음을 추스려야하는 상황. 서장훈은 “누구나 실수한다, 절대 나쁜 생각하지말고 건강히 사시길 바란다”며 위로, 이수근도 가족애로 똘똘 뭉쳐 이겨내길 응원했다.

한편, KBS 조이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선녀 보살 서장훈과 동자 이수근이 꽉 막힌 속을 확!! 뚫어줄 신통방통 해결책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물어보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