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완벽한 공을 안타로…" 이정후 기막힌 컨택에 美 중계진 감탄, 13G 연속 출루 행진 '타율 .284' [SF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상학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안타 생산을 재개했다. 기막힌 컨택으로 아웃존 안타를 만들어내며 13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이정후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3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장, 3타수 1안타 1득점 1볼넷 멀티 출루로 활약하며 샌프란시스코의 5-2 승리에 기여했다.

전날(2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볼넷과 몸에 맞는 볼로 멀티 출루했지만 2타수 무안타로 11경기 연속 안타 행진이 끊긴 이정후는 연속 출루 기록을 13경기로 늘렸다. 지난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부터 시작된 기록으로 18일 마이애미 말린스전부터 최근 5경기 연속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이정후의 시즌 타율은 2할8푼2리에서 2할8푼4리(88타수 25안타)로 올랐다. OPS도 .725에서 .729로 소폭 상승했다.

OSEN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번째 3번타자 출장, 기막힌 컨택으로 아웃존 안타
이날 이정후는 메츠 좌완 선발 호세 퀸타나를 맞아 3번타자로 라인업에 들었다. 시즌 3번째 3번타자 선발출장. 지난 17~18일 마애이미 말린스전도 좌완 선발이 나오자 우타자 오스틴 슬레이터가 1번으로 들어가며 이정후가 3번으로 옮겼다. 앞서 2경기에서 4타수 1안타, 4타수 2안타를 쳤는데 이날도 안타를 쳤다.

1회 첫 타석에선 1루 땅볼 아웃됐다. 퀸타나를 상대로 1~2구 연속 볼을 골라낸 뒤 3구째 가운데 높게 들어온 89.8마일(144.5km) 싱커를 잡아당겼지만 내야를 통과하지 못했다.

하지만 3회 무사 1루에서 안타를 만들어냈다. 초구 한복판 싱커 스트라이크를 지켜본 뒤 2구째 싱커도 높은 존에 걸리며 투스트라이크 불리한 카운트에 몰린 이정후. 3구째 가운데 높은 포심 패스트볼, 4구째 가운데 몰린 슬러브를 연이어 파울로 커트하며 감을 잡아갔다.

OSEN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OSEN DB


결국 5구째를 공략했다. 바깥쪽 낮게 존을 벗어나는 76.5마일(123.1km) 슬러브에 허리가 빠지면서도 정확하게 컨택,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장식했다. 타이밍이 빨리 나갔지만 잠시 멈칫하더니 절묘한 배트 컨트롤로 바깥쪽 낮은 변화구를 받아쳤다. 이정후의 아웃존 공략과 타격 기술력이 돋보인 안타. 반면 투수 퀸타나 입장에선 유리한 카운트에 하나 빼는 공을 존 근처로 잘 던졌는데 안타를 맞았으니 맥이 빠졌을 것이다.

샌프란시스코 주관 방송사 ‘NBC스포츠 베이에어리어’ 중계진도 이정후의 안타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중계진은 “바깥쪽 코너로 완벽하게 로케이션된 공을 쳤다. 이것이 우리가 이정후에 대해 말하는 포인트다. 그는 팀 내에서 누구보다 정타를 잘 만들어낸다. 하체에 힘이 많이 들어가지 않아도 안타를 칠 수 있다”며 감탄했다.

이정후가 연결한 무사 1,2루 찬스에서 샌프란시스코는 호르헤 솔레어가 루킹 삼진을 당했지만 맷 채프먼이 좌측 2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메츠 좌익수 브랜든 니모가 공을 한 번에 못 잡고 펜스까지 굴러간 사이 이정후는 1루에서 홈까지 전력 질주해 추가 득점을 올렸다. 스코어를 4-0으로 벌린 순간이었다.

OSEN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투타 조화 이룬 샌프란시스코, 5-1 승리
이정후는 5회 무사 1루 3번째 타석에선 다시 1루 땅볼로 물러났다. 퀸타나의 초구 몸쪽 볼을 골라낸 뒤 2구째 가운데 들어온 88.7마일(142.7km) 싱커를 쳤지만 1루 땅볼로 이어졌다.

7회 1사 주자 없이 들어선 4번째 타석은 우완 션 리드-폴리를 상대했다. 1~4구 연속 포심 패스트볼이 높게 벗어나면서 이정후가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했다. 시즌 8번째 볼넷으로 멀티 출루.

이날 경기는 샌프란시스코가 5-2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키튼 윈이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6탈삼진 1실점 호투로 시즌 2승(3패)째를 올렸다. 5회 피트 알론소에게 맞은 솔로 홈런이 유일한 실점. 최고 97.4마일(156.8km), 평균 95.6마일(153.9km) 포심 패스트볼(35개) 외에 스플리터(38개), 싱커(9개), 슬라이더(5개)를 구사했다.

OSEN

[사진] 샌프란시스코 메이신 윈.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선도 윈을 도왔다. 2회 솔레어와 마이클 콘포토의 안타, 타이로 에스트라다의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에서 닉 아메드가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중전 안타성 타구에 메츠 유격수 프란시스코 린도어가 몸을 날렸지만 몸을 맞고 옆으로 튄 사이 주자 2명이 들어와 기선 제압했다.

4회 윌머 플로레스의 볼넷, 이정후의 우전 안타, 채프먼의 좌측 2타점 2루타로 추가점을 낸 샌프란시스코는 6회 콘포토의 우월 솔로포로 승기를 굳혔다. 콘포토가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 아메드가 4타수 2안타 2타점, 솔레어가 3타수 2안타 1볼넷으로 고르게 활약했다.

3연전 첫 날 선승을 거둔 샌프란시스코는 11승13패를 마크했다. 2연패를 당한 메츠는 12승10패가 됐다. 메츠 선발 퀸타나가 5이닝 7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5실점으로 시즌 2패(1승)째를 당했다. /waw@osen.co.kr
OSEN

[사진] 샌프란시스코 마이클 콘포토.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