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지소연 결승골' WK리그 수원FC, 창녕에 3대 0 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 실업축구 WK리그 수원FC 위민이 창녕FC를 완파하고 플레이오프(PO) 진출의 불씨를 살렸습니다.

수원FC는 경남 창녕스포츠파크에서 열린 현대제철 2022 WK리그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홈팀 창녕에 3대 0으로 이겼습니다.

지소연과 타나카 메바에, 전은하가 1골씩 뽑아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지소연은 전반 19분 권은솜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렸습니다.

지소연의 WK리그 3호 골입니다.

2014년부터 잉글랜드 첼시 위민에서 뛰다가 올해 5월 수원FC 위민에 입단한 지소연은 WK리그 데뷔전이었던 8월 18일 보은 상무와 17라운드 홈 경기에서 두 골을 넣고 팀의 3대 0 승리를 이끈 바 있습니다.

오늘 승리로 4위 수원FC(승점 31·8승 7무 4패)는 3위 화천KSPO(승점 34·9승 7무 3패)와 승점 차를 3점으로 좁혔습니다.

올 시즌 21라운드까지 진행되는 WK리그에서는 정규리그 1위가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하고 2·3위는 플레이오프를 치릅니다.

KSPO는 오늘 서울시청과 경기에서 2대 1로 역전패했습니다.

10년 연속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통합우승에 도전하는 인천 현대제철은 보은 상무와 홈 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겼습니다.

선두 현대제철(승점 46·14승 4무 1패)은 세종 스포츠토토를 2대 1로 누른 2위 경주 한수원(승점 43·13승 4무 2패)에 승점 3점 차로 쫓기게 됐습니다.
서대원 기자(sdw21@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