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현우 "연기, 도화지에 색 입히는 과정…일상의 나도 흰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현우가 배우의 마음가짐을 전했다.

서현우의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는 2일 서현우와 부산국제영화제(BIFF) 공식 매거진 마리끌레르가 함께 한 BIFF 에디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에 진행된 화보 촬영과 인터뷰는 배우 서현우의 감춰둔 카리스마와 아우라, 서현우 고유의 색채를 고스란히 담아내 시선을 모은다.

공개된 화보 속 서현우는 자연스럽게 연출한 헤어스타일에 다양한 컬러의 재킷과 셔츠에 팬츠를 매치한 스타일링을 통해 시크함을 배가 시켰다. 물오른 비주얼, 나른하면서도 깊이 있는 눈빛이 배우 서현우의 분위기를 완성시켰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서현우는 사철성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영화 '헤어질 결심'에 대해 “탕웨이 선배님의 정확한 발음 지도 덕분이었다. 철성이 강하면서도 여린 면을 지닌 인물이라서 순간순간의 음절을 굉장히 중요히 여기며 연기했다”며 촬영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10여 년간 꾸준히 활동 중인 그는 “일상에서는 나를 흰색으로 두는 편이다. 연기가 하얀 도화지에 색을 입히는 작업이라고 생각한다. 한 작품이 마무리된 후 내게 칠해진 색을 지워내는 시간을 굉장히 중요하게 여긴다”고 말했다.

연기할 때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는 '집중'을 꼽으며 “감정적으로 몰입하기보다는 사건과 상황, 전사, 인간관계 등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또 "배우의 길을 오래 걷고 있는 선배님들의 순수한 마음을 느낄 때면 나 자신을 점검하게 된다. 겸손을 잃지 않으며 건강하게 연기하고 싶다"는 진솔함을 표했다.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조연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