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성민 생활고 고백 "의료보험·국민연금도 못 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솔직한 이야기 고백한 아나운서 출신 임성민
한국일보

임성민이 솔직한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나운서 출신 배우 임성민이 생활고를 겪은 사실을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2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임성민이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임성민은 "요즘 매일 생방송을 하고 있다. 거의 20년 만이다"라며 "직장처럼 가는 곳이 있으니까 삶의 리듬이 생겨서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세상 돌아가는 일을 알아야 하니까 꼬박꼬박 뉴스도 챙겨보게 되고 여러가지로 활력이 생겨서 좋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후 대기실에 도착한 임성민은 "코로나19를 전 세계적으로 겪었지 않나. 그 전에 쌓아왔던 것들이 단절됐다. 굉장히 혼란스러웠다. 하는 일이 없으니까 살 길도 막막하고 '뭘 먹고 살아야 하나' 했다"며 "한숨을 쉬고 있을 때 이 프로그램 전화를 받자마자 무조건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임성민은 과거를 회상하며 "2005년에도 정말 일이 없었다. 돈이 없으니까 아무도 안 만났다. 사람들을 만나면 주로 사는 편이었는데 전화도 안 받게 되고 못 만났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있었던 적금 다 깨고 의료보험, 국민연금도 못 냈었다. 자꾸 독촉 전화가 오더라. 그래서 솔직하게 '제가 임성민인데 요즘 일이 없어서 의료보험비를 못 내고 있다'고 말씀드린 적도 있다. 국민연금을 중단해달라고 하니까 (요청을) 받아주더라"고 털어놔 시선을 모았다.

한편 이날 임성민은 미국인 남편과의 결혼생활도 공개했다. 그는 지난 2008년 한 달간 미국 연수를 갔을 당시 학교 학장이었던 마이클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재회하게 된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고 장거리 연애를 하다가 남편이 한국으로 와 결혼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