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민영 언니, 동생 열애설 보도 하루 만에 사외이사 사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29일 일신상 사유로 자진사임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배우 박민영의 친언니인 박모(39)씨가 상장사 인바이오젠 사외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인바이오젠 실소유주로 추정되는 강모 씨와 동생의 열애설 보도 하루 만이다.

이데일리

박민영(사진=이데일리DB)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달 29일 일신상의 사유로 인바이오젠 사외이사에서 자진사임했다. 전날인 지난달 28일 동생인 박민영이 인바이오젠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모 씨와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지 하루 만이다.

앞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박민영이 인바이오젠 외에 비덴트, 빗썸라이브 등 다수 사업의 실소유주인 강모 씨와 열애 중이라고 단독 보도했다. 또한 SBS연예뉴스는 박민영의 언니가 강모 씨의 여동생이 최대주주이자 대표로 있는 인바이오젠 사외이사로 등재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박민영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지난 달 2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박민영은 현재 열애설 상대방과 이별을 했다”며 “그리고 배우 박민영이 열애설 상대방으로부터 많은 금전적 제공을 받았다는 것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또한 “언니인 박모씨도 인바이오젠에 사외이사 사임 의사를 전한 상태”라며 “배우 박민영은 현재 방영되고 있는 수목 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촬영을 잘 마치는 것이 지금의 최우선 과제이기에 방송에 지장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