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픔 딛은 박시은 "이제 다시 시작"→♥진태현, 가장 먼저 '하트' 댓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나란히 새로운 시작을 다짐했다.

박시은은 1일 오후 자신의 SNS에 "10월의 시작 그리고 이제 다시 시작"이라며 하트 이모티콘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에는 푸른 숲을 뒤돌아보고 있는 박시은의 모습이 담겼다. 남편 박시은은 가장 먼저 하트로 댓글을 남겨 아내를 향한 든든한 애정과 응원의 마음을 표현했다.

이날 진태현 또한 장문의 글과 근황 사진을 남겼다. 그는 "우리 태은이와 약속했었습니다. 나중에 태어나면 마라톤 풀코스 완주하기로"라며 "지나간 시간이지만 약속은 지켜야 어디가서 우리 태은이에게 좋은 아빠였다고 말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11월달 마라톤 대회 풀코스를 뜁니다"라고 밝혔다.. '태은'은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탄생을 손꼽아 기다렸지만 빛을 보지 못하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2세의 태명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태현은 "하프는 2번이나 뛰었지만 내 아내와 다비다를 위해서 잠시 떠난 우리 태은이를 위해서 아빠로서 좋은 추억을 선물 하려고 합니다"라며 "제주에서도 꾸준히 연습했고 한달동안 거리 늘리는 연습만 하면 될듯 합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도 앞으로 올 시간을 위해 모두 화이팅 입니다"라며 "포기하지 맙시다"라고 덧붙였다.

출산을 약 20일 앞두고 아이를 잃는 아픔을 겪은 뒤 한달 여가 훌쩍 지난 뒤, 제주살이를 마무리한 박시은 진태현 부부가 나란히 새로운 시작을 다짐하는 글을 올린 셈. 부부의 다짐에 따뜻한 응원 또한 이어지고 있다.

진태현과 박시은은 2015년 결혼, 큰딸 다비다 양을 입양했다. 이후 결혼 7년 만에 2세를 임신했지만 출산을 앞두고 지난 8월 유산의 아픔을 겪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