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가와 세계경제

국내 휘발유·경유가격 3주 연속 내려…“당분간 하락세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주 유가 동향]휘발유·경유 ℓ당 1704.9원·1836.5원

[이데일리 박민 기자]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3주 연속 동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9월 넷째 주(9.25~29)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26.7원 내린 리터(ℓ)당 1704.9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주간 평균이 아닌 일일 단위로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28일 ℓ당 1698.78원을 기록하며 약 7개월 만에 1700원선 아래로 내려갔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주간 평균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27.3원 하락한 ℓ당 1772.8원을 기록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36.4원 하락한 1646.8원을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휘발유의 경우 알뜰주유소 평균 가격이 ℓ당 1678.1원으로 가장 낮았다. GS칼텍스 주유소는 가장 높은 1713.2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주 경유 판매가격도 지난주보다 18.6원 내린 ℓ당 1836.5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가격은 올해 6월 말 2167.66원으로 최고가를 찍은 뒤 7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후 3주간 보합세를 유지해오다 지난 16일부터 내림세로 돌아섰다.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은 다음 주에도 하락세를 보일 전망이다. 다만 원·달러 환율이 급등함에 따라 인하 효과가 상쇄될 수 있다고 정유업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번 주 국제 유가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5.9달러 내린 배럴당 85.3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3.7달러 내린 배럴당 87.3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4.2달러 내린 배럴당 119.5달러를 각각 나타냈다.

이데일리

서울 시내 주유소 모습.(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