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SON 억까 기자의 엉망진창 예상, "손흥민, 쿨루셉스키 대체로 북런던 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이런 것이 억까일까.

토트넘은 10월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리메리츠 스타디움에서 홈팀 아스날을 상대로 ‘2022-2023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를 치른다.

6승 1패의 아스날은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무패행진의 토트넘은 5승2무로 맨체스터 시티에 이어 리그 3위다. 두 팀의 자존심 싸움이 어느 시즌보다 치열하다.

토트넘은 결국 장점인 공격진을 앞세워 아스날을 노린다. 토트넘은 지난 레스터 시티전(6-2 승)으로 인해 맨체스터 시티(23득점)에 이어 리그 팀 득점 2위에 올랐다.

특히 레스터전의 하이트라이트는 교체 출전해서 해트트릭을 터트린 손흥민의 활약. 부진을 이겨낸 그는 다시 토트넘의 언터쳐블로 돌아왔다는 평가다.

문제는 손흥민이 레스터전 보여준 활약에도 여전히 그를 저평가하는 시선.

실제로 과거 손흥민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나 평점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국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의 기자 댄 킬 패트릭은 이상한 선발 예상을 하기도 했다.

이 경기를 앞두고 토트넘은 데얀 쿨루셉스키가 부상으로 결장한다. 지난 시즌 놀라운 활약을 보인 그는 이번 시즌 리그 7경기서 1골 3도움을 기록하고 있어서 타격이 예상된다.

이 기자는 북런던 더비 선발 예상을 하면서 "토트넘은 3-5-2가 아닌 3-4-3을 택할 것이다"라면서 "손흥민은 쿨루셉스키의 '대체'로 히샤를리송과 해리 케인과 합께 선발 스리톱으로 기용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결국 손흥민이 실력이 아니라 쿨루셉스키의 부상 덕에 선발로 기용된다는 것이다. 여기에 손흥민이 히샤를리송보다 후순위라는 주장이기도 하다.

이러한 의아할 정도로 부정적인 시선을 이겨내고 손흥민이 아스날전에서도 최고의 활약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