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론토,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AL 와일드카드 3위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일 AL AC 4위 볼티모어 패배로 매직넘버 지워

류현진, SNS에 팀 계정 게시물 태그해 축하 메시지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2년 만에 다시 가을야구에 나선다.
이데일리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지은 토론토. (사진=토론토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토는 30일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경쟁에서 승리하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3-5로 패했고, 이에 경기가 없던 토론토는 AL 와일드카드 3위를 확보하며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매직넘버를 모두 지웠다. AL 와일드카드 4위인 볼티모어(80승 76패)가 남은 6경기에서 전승하고 이 부문 1위(87승69패)인 토론토를 넘어설 수 없다.

지난해 토론토는 AL 와일드카드 3위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지난해까지는 AL과 내셔널리그(NL) 와일드카드 1∼2위 팀이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했지만, 올해는 사무국이 포스트시즌 진출팀을 10개에서 12개로 늘리면서 AL에서는 동부·중부·서부지구 1위 팀과 와일드카드 1∼3위까지 티켓을 받았다.

올 시즌 지구 우승까지 바라봤던 토론토는 예상치 못한 변수들로 부침을 겪었다. 선발 류현진이 지난 6월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토미존) 수술을 받아 시즌 아웃됐고, 호세 베리오스와 기쿠치 유세이 등 FA 영입 선수들도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썼다. 결국 지난 7월 찰리 몬토요 감독을 경질한 뒤 남은 시즌을 존 슈나이더 벤치코치를 감독대행 체제로 운영하는 강수를 던졌다. 시즌 전적 46승42패에서 지휘봉을 넘겨받은 슈나이더 감독대행은 팀을 빠르게 재정비했고, 41승27패의 호성적으로 팀을 포스트시즌까지 올려놓았다.

한편 포스트시즌 진출이 불발된 류현진은 내년 복귀를 위한 재활에 한창이다. 그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토론토 공식 계정에 올라온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게시물을 태그하며 선수단의 성과를 축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