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부 리그 승격부터 시즌 1위까지…우니온 베를린을 바꾼 이 감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분데스리가의 우니온 베를린은 20년 넘게 2, 3부 리그에 머물던 팀이었다. 2018~2019시즌 팀 역사상 처음으로 1부 리그로 승격했다. 이후 매 시즌 순위를 끌어올렸고 이번 시즌 1위를 달리고 있다. 2018년 6월부터 베를린 지휘봉을 잡은 우르스 피셔 감독(49)이 우니온 베를린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우니온 베를린은 28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피셔 감독과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과 연봉은 공개되지 않았다. 우니온 베를린은 “피셔는 구단을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시대로 이끈 훌륭한 감독”이라고 밝혔다.

우니온 베를린의 상승세는 놀랍다. 베를린을 연고로 하는 많은 팀 중 헤르타 베를린이 서베를린을 대표한다면 우니온 베를린은 동베를린을 대표한다. 1990년 독일 통일 뒤 우니온 베를린은 1991년부터 분데스리가 3부 리그에 편입됐다. 이후 2, 3부 리그를 오가던 우니온 베를린은 2018~2019시즌 2부 리그 3위로 플레이오프를 거쳐 1부 리그로 승격했다.

1부 리그 첫 시즌인 2019~2020시즌 11위를 기록하며 잔류에 성공했다. 2020~2021시즌에는 7위, 지난 시즌에는 4위 라이프치히에 승점 1 뒤진 5위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따냈다. 이번 시즌은 28일 현재 5승 2무(승점 17)를 기록하며 분데스리가 강팀인 바이에른 뮌헨(승점 12·5위), 도르트문트(승점 15·2위)를 제치고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스위스 출신인 피셔 감독은 1984년 취리히(스위스)에서 중앙 수비수로 프로 데뷔했다. 이후 장크트 갈렌, 취리히 등에서 뛰며 545경기에 출전했다. 2003년 현역 은퇴한 피셔 감독은 취리히 유소년 팀을 맡아 코치 경력을 시작했다. 2010년 취리히 사령탑으로 취임한 뒤 툰, 바젤(이상 스위스)에서 감독을 지냈다. 2015~2016시즌부터 두 시즌 연속 바젤을 리그 우승으로 이끌기도 했다.

축구 통계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에 따르면 우니온 베를린의 구단 가치는 분데스리가 18개 팀 중 12위다. 스타 선수도 없다. 피셔 감독은 수비를 두텁게 하면서 좌우 미드필더를 통한 역습 전술을 주로 사용한다. 조용한 성격이지만 훈련 때 디테일하게 지시를 내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셔 감독은 “지난 몇 년 동안의 성과는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놀랍다. 여전히 많은 것을 성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