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ON 다음 목표는 '아스널 골문 격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월 1일 시즌 첫 북런던더비 출격

코스타리카·카메룬전서 득점포 예열

토트넘, 승리하면 선두 오를 가능성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매치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린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이 이번에는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의 골문을 노린다.

토트넘은 10월 1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각)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아스널과의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과 아스널의 올 시즌 첫 번째 북런던 더비다.

시즌 초반 골 가뭄에 시달렸던 손흥민은 완벽하게 부활했다. 리그(6경기)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2경기) 등 8경기에서 침묵하던 손흥민은 국가대표 소집 직전인 18일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13분 만에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감각을 되찾았다. 이어 23일 코스타리카와의 대표팀 경기에서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넣었고 27일 카메룬전에서는 헤더 결승 골을 기록했다.

A매치 포함 최근 3경기에서 5골을 몰아넣은 손흥민은 아스널전에서도 활약이 기대된다. 2015년 토트넘 입단 후 16차례 북런던 더비에서 5골 5도움을 기록한 만큼 아스널을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였기 때문이다. 7경기 무패(5승 2무·승점 17)를 달리며 3위를 기록 중인 토트넘이 1위 아스널(승점 18)을 꺾는다면 선두로 올라설 수도 있어 팀으로서도 중요한 일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재원 기자 jwse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