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올림픽'

우즈벡 올림픽팀 왜 잘하나…한팀이뤄 축구리그 참가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FK 올림픽 타슈켄트 소속으로 자국 리그 출전

U-23 아시안컵 준우승…황선홍호 호적수 예상
뉴시스

[화성=뉴시스] 고승민 기자 = 26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팀 대한민국 대 우즈베키스탄 친선경기 후반전, 우즈벡 이야노프가 선취골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2022.09.26. 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2024 파리올림픽을 겨냥한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과 평가전에서 비긴 가운데 우즈벡 선수들의 뛰어난 기량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알고 보니 이들은 아예 따로 팀을 꾸려 자국 프로리그에 참가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26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 올림픽대표팀과 평가전에서 0-1로 뒤지다가 후반 34분에 터진 조현택(부천)의 프리킥 동점골에 힘입어 1-1로 비겼다.

우즈벡 선수들은 경기 내내 한국 대표팀을 강하게 압박했다. 특히 전반에는 한국 선수들에게 강한 몸싸움을 걸면서 심리적으로 우위에 서려는 시도를 했다.

우즈벡 선수들은 경고를 받는 것을 마다치 않으면서 한국 선수들을 괴롭혔고 1-0으로 앞선 뒤에는 시간 지연 행위까지 하며 노련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경기 후 황선홍 감독은 우즈벡 선수들의 기량을 칭찬했다. 황 감독은 우즈벡팀이 조직력 등 부문에서 아시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우즈벡팀이 이처럼 강한 면모를 보여준 것은 자국 프로축구리그에서 아예 팀을 꾸려 뛰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경기에 뛴 우즈벡 선수들 중 대부분이 우즈벡 프로리그에서 'FK 올림픽 타슈켄트'라는 팀을 이뤄 출전 중이다.

뉴시스

[화성=뉴시스] 고승민 기자 = 26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팀 대한민국 대 우즈베키스탄 친선경기 후반전, 우즈벡 이야노프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2.09.26. 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팀은 우즈벡 수도 타슈켄트를 연고지로 삼고 있다. 올림픽 대표팀을 이끄는 티무르 카파제 감독이 프로팀 감독직을 겸임하고 있다.

FK 올림픽 타슈켄트는 지난해 2부 리그에서 3위를 차지해 올해는 1부인 우즈베키스탄 슈퍼 리그로 승격했다. 현재 순위는 14개팀 중 7위로 준수한 편이다.

17경기가 치러진 가운데 4승10무3패로 무승부가 월등히 많다. 이 같은 성적을 보면 득점력이 부족하기는 하지만 수비가 강하고 조직력과 끈기가 뛰어나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우즈벡 올림픽대표팀은 앞서 열린 U-23 아시안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우즈벡이 향후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한 지역 예선에서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황선홍호에게 만만찮은 상대가 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